허태정 시장, 트램...도시재생적 차원에서 개발할 것
허태정 시장, 트램...도시재생적 차원에서 개발할 것
  • 임은경 기자
  • 승인 2019.06.03 18: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일, 대전 동구 손소리복지관에서 열린 '자치구 정책투어'에서
3일 오후 대전 동구 손소리복지관에서 개최된 '시장, 구청장과 함께 하는 ‘자치구 정책 투어’'에서 허태정 시장이 트램 도입 방향을 설명하고 있다 / 뉴스티앤티
3일 오후 대전 동구 손소리복지관에서 개최된 '시장, 구청장과 함께 하는 ‘자치구 정책 투어’'에서 허태정 시장이 트램 도입 방향을 설명하고 있다 / ⓒ 뉴스티앤티

허태정 대전시장이 "트램 정류장 주변이 활성화 될 수 있도록 도시재생적 차원에서 개발해 나가겠다" 고 말했다.

허 시장은 3일 오후 대전 동구 손소리복지관에서 시장, 구청장과 함께 하는 ‘자치구 정책 투어’를 가졌다.

이 자리에서 한 주민이 제기한 도시철도 2호선 트램을 설치할 경우 우려되는 동구 지역의 교통문제에 대해 허 시장은 "트램 설치로 도로가 답답해질 수 있다"고 답했다.

그러나 "우리가 절대적으로 해야 할 일 중의 하나가 도시의 대기환경 상태"라며, "미세먼지 발생을 막기 위해서는 미세먼지 발생요인 중 하나인 승용차 중심의 문화를 극복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우리가 불편해질 수도 있다는 사실을 인정해야 하며, 트램에 익숙해질 때까지 그러한 불편함을 감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허 시장은 또한 "트램이 도시철도 2호선으로 확장되고 호남선을 주축으로 하는 광역철도망까지 도시철도 3호선식으로 연결되면 대전의 대중교통 체계가 획기적으로 개선될 것이 분명하다"며, "이런 과정에서 도시철도 2호선 트램이 동구지역을 지나갈 때, 이것을 단순한 교통수단으로써 건설하는 것이 아니라 원도심의 거점 정류장 주변들이 활성화될 수 있도록 도시재생적 차원에서 개발해 나가도록 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Tag
#트램

관련기사

추천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