승승장구 박범계, 혹한보다 더 추운 '시련'
승승장구 박범계, 혹한보다 더 추운 '시련'
  • 송해창 기자
  • 승인 2018.12.05 17: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 초 '명함 갑질'에 이어 금품선거 연루 의혹까지
당 대표 출마선언하는 박범계 의원 / 뉴스티앤티
박범계 더불어민주당 의원 / 뉴스티앤티

박범계(재선, 대전 서구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시련의 계절'을 보내고 있다.

올해 초 '명함 갑질' 논란으로 곤욕을 치른 뒤, 6·13 지방선거 이후에는 금품선거 연루 의혹까지 제기돼 정치적 타격이 적지 않다는 관측이다.

특히 최근 박 의원 주변에서 잇따라 터진 악재는 약 1년 뒤 치러질 총선에서 올가미로 작용할 가능성이 높다. 박 의원의 고민이 깊어질 수 밖에 없는 대목이다.

박 의원의 수난은 올해 초로 거슬러 올라간다. 그는 지난 3월 말 지역 한 식당에서 식사 비용을 지불하지 않고 명함을 내밀어 '무전취식 갑질외상' 논란에 휩싸였다. 박 의원은 논란이 심화되자 페이스북을 통해 "시당 당직자가 외상 운운에 명함을 내밀고 한 것은 매우 적절하지 않은 처사로 여겨진다. 관리책임자로서 책임이 일단 있음을 인정한다"고 고개를 숙였다.

최근 불거진 측근 그룹의 불법정치자금 요구는 더 큰 파장을 일으켰다. 김소연(서구6, 더불어민주당) 대전시의원은 지난 9월 말 6·13 지방선거 과정에서 전직 대전시의원과 박 의원 전 비서관으로부터 금품요구를 받은 사실을 폭로했다.

김 의원은 이후 "박 의원은 불법 금품요구 사실을 알고도 철저히 외면했다. 어떠한 조치도 취하지 않아 방조죄가 인정된다"며 대전지방검찰청에 박 의원을 고소·고발했다.

 

김소연 대전시의원이 28일 대전지방검찰청에서 박범계 의원에 대한 고소·고발장을 들고 기자들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 / 뉴스티앤티
김소연 대전시의원이 지난달 28일 대전지방검찰청에서 박범계 의원에 대한 고소·고발장을 들고 기자들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 / 뉴스티앤티

이에 박 의원은 "금품요구와 관련해 구체적인 사정을 알지 못했다. 김 의원은 검찰 수사가 시작되면서 앞뒤가 모순되거나 과장되고 심지어 자기 주관적으로 해석해 상황을 설명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이미 정치적·도덕적 이미지에 금이 갔다'는 것이 중론이다.

지역 정가는 총선이 1년 여 앞으로 다가온 만큼 박 의원의 '3선 고지' 진입 여부에 이목을 집중하고 있다.

지역 정가 한 인사는 "명함 갑질이나 최근 불거진 의혹 등은 박 의원에게 큰 부담이 될 것이다. 그러나 정치는 단 하루 앞도 예측할 수 없다"며 "향후 진실 규명이나 재판 결과 등에 따라 박 의원이 반등할 소지도 충분하다. 총선 예단은 시기상조"라고 밝혔다.

 

뉴스티앤티의 모든 기자는 회사의 [인터넷신문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
기사에 대한 추가 정보 또는 이견이 있으실 경우, 제보해 주시기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