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디어 입 연 박범계.... "구체적 내용 알지 못했다"
드디어 입 연 박범계.... "구체적 내용 알지 못했다"
  • 송해창 기자
  • 승인 2018.11.21 17: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 의원에게) 불법선거 해서는 안 된다 강조" 주장
박범계 더불어민주당 의원 / 뉴스티앤티 DB
박범계 더불어민주당 의원 / 뉴스티앤티 DB

박범계(재선, 대전 서구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자신에게 제기된 '정치 브로커 묵인' 의혹에 입을 열었다. "사건의 구체적 내용을 알지 못했다"는 것이 골자다.

박 의원은 21일 기자들에게 이메일을 보내 "지역구에서 벌어진 불법선거 자금 건에 대해 깊이 사과드린다. 그동안 침묵한 이유는 검찰 수사 도중 무언가를 말하는 것은 적절한 태도가 아니라 생각했다"며 관련 입장을 밝혔다.

그는 "지난 4월 11일 오후 김소연 시의원으로부터 변재형 씨가 돈을 요구한다는 얘기를 들었다. 그러나 액수 등 구체적인 사정에 대해서는 전혀 들은 바가 없다"며 "(김 의원에게) 어떠한 경우에도 불법선거를 해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고 말했다.

이어 ▲ 6월 24일 김 의원과의 전화 ▲ 8월 23일 국회에서 김 의원과의 만남 ▲ 9월 23일 지역구에서 김 의원과의 만남 등을 언급한 후 "김 의원은 이 건(정치 브로커의 금품요구)과 관련해 어떠한 언급도 없었다. 면담 요청도 없었다"고 설명했다.

박 의원은 "결론적으로 김 의원이 9월 26일 페이스북을 통해 이 건을 폭로하기 전까지 사건의 구체적인 내용, 위중함, 긴급성을 전혀 느낄 수 없었다. 본 의원은 깨끗한 정치를 생명으로 알고 정치해 왔다. 민주당 적폐청산위원장에 이어서 생활적폐청산위원장을 맡아 누구보다도 헌신해 왔다고 자부하고 있다"고 피력했다.

변재형 씨 관련해서는 "한 때 제 비서관이었으나 2016년 6월 사직했다. 그 뒤로 단 한 번의 통화나 문자, 일면식조차 없었다. 변재형 씨에게 어떠한 조치를 취할 상황이나 위치가 아니었다"고 해명했다.

전문학 전 시의원의 구속에 대해서는 "그가 이 사건에 관여됐을 거라고는 꿈에도 생각하지 못했다. 지금도 믿겨지지 않는다. 그는 지역구에서 아주 모범적으로 구의원과 시의원을 지냈던 사람"이라고 말했다.

민주당 대전시당도 사죄의 뜻을 표했다.

시당은 이날 입장문을 내고 "지난 6‧13 지방선거 당시 벌어진 불미스러운 일로 시민 여러분께 큰 심려를 끼쳐드렸다. 시당 모든 구성원이 고개 숙여 사죄드린다"며 "이번 사태와 관련 뼈아픈 반성과 성찰의 시간을 갖겠다. 또한 이후 문제 재발 방지를 위해 '대전시당 비리 신고센터'를 신설해 당내 부조리에 강력하게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김소연 시의원은 지난 9월 자신의 페이스북에 6·13 지방선거 과정에서 믿을 만한 사람(전문학 전 시의원)에게 소개받은 A 씨(변재형 전 비서관)로부터 거액의 불법자금을 요구받았다고 폭로한 바 있다.

지난 15일에는 "박 의원에게 모두 4차례 도움을 요청했으나 철저히 외면당했다. 박 의원은 '권리금을 달라는 모양이지', '왜 나한테 얘기하느냐'며 무시했다"고 주장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