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맛] 갓 잡은 '실치회' 지금이 제철...당진 장고항으로 GoGo~
[맛] 갓 잡은 '실치회' 지금이 제철...당진 장고항으로 GoGo~
  • 곽남희 기자
  • 승인 2021.03.29 17: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월 말~5월 중순까지만 회로 먹을 수 있어
택배서비스 제공
갓 잡은 실치 사진 / 당진시 제공
갓 잡은 실치 사진 / 당진시 제공

요즘 충남 당진의 바닷가에는 신선함이 생명인 실치잡이가 한창이다.

미식가들로부터 인기를 끌면서 봄철 미각을 돋아주는 별미로 유명해진 실치는 당진시 석문면 장고항 마을에서 처음 먹기 시작해 지금은 당진의 9미(味)중 하나로 자리매김했다.

실치는 흰베도라치 새끼로 서해와 남해에 주로 서식하며 깊은 바다 속 돌 틈에 숨어 살다가 12월경 알을 낳는데, 1월에 알을 깨고 나온 실치가 조류를 타고 연안으로 이동해 2∼3개월 동안 자란다. 

성어인 베도라치로 성장하는 5월 중순에서 6월 사이 다시 깊은 바다로 이동하기 때문에 3월 말부터 5월 중순까지가 실치잡이 철이다.

특히 실치는 그물에 걸리면 1~2시간 안에 곧바로 죽어버리는 탓에 어장에서 가까운 장고항 등 포구 일대가 아니면 회로 맛보기 어렵다.

 

실치회 / 당진시 제공
실치회 / 당진시 제공

갓 잡은 실치는 오이, 당근, 배, 깻잎, 미나리, 초고추장 등을 넣어 바로 무쳐낸 회무침이 제맛이다. 또 시금치와 아욱을 넣고 끓인 된장국은 애주가들로부터 인기가 많다. 실치전과 튀김도 봄철 별미로 남녀노소 누구나 즐길 수 있다.

올해는 4월 말 열리던 장고항 '실치축제'가 코로나19 여파로 취소돼 아쉽다. 하지만 택배서비스를 이용하면 다음 날 집에서 바로 싱싱한 실치회를 맛나게 즐길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