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세헌 - 可人의 아침산책] 산수유(山茱萸)
[송세헌 - 可人의 아침산책] 산수유(山茱萸)
  • 뉴스티앤티
  • 승인 2021.02.16 08: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송세헌 옥천중앙의원 원장, 시인, 사진작가
산수유 / 송세헌 제공
산수유 / 송세헌 제공

산수유나무는 노란꽃을 잎보다 먼저 피워
봄을 알리는 봉화꾼이다.

Yellow ribbon을 달면 봄이 돌아오는 것이다.
산수유가 있으니 강수유가 있나 찾아 봤더니 없고
그냥 쉬나무라고 부르는 수유나무가 있는데
전혀 산수유와 닮지 않았다.
한자로
수자가 수유 수자이고
유자도 수유 유자였다.

산수유가 이제 막 꽃을 피우려 하고 있다.
괭이눈 같이 4개의 꽃차례받힘 조각 안에
3개의 꽃무덤이 보자기로 네모지게 싸여,
김밥같이 잘 정돈되어 있다.
이제 산수유 불꽃 축제가 곧 시작 될 모양이다.
오늘 새벽, 영하6.3도의 추위인데...

꽃말: 봄맞이, 영원불변 !

 

송세헌 옥천중앙의원 원장, 시인, 사진작가
송세헌 옥천중앙의원 원장, 시인, 사진작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