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주 시내버스, 15일 파업 철회... 단, 협상은 지속하기로
청주 시내버스, 15일 파업 철회... 단, 협상은 지속하기로
  • 임은경 기자
  • 승인 2019.05.15 05: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산시 시내버스 / 아산시 제공
[자료사진] 시내버스 / 뉴스티앤티 DB

청주시 시내버스 노조가 파업예고 하루 전 노·사간 극적인 합의로, 예정됐던 15일 시내버스 파업을 철회했다.

청주시 내버스 노ㆍ사는 쟁점사안인 인력충원, 임금인상, 근로시간 단축에 따른 임금보전, 정년연장, 등의 합의를 위해 노력했으나, 사측이 회사가 해결할 수 없는 제반여건을 설명하며 교섭연장을 요구하고 노조가 이를 수용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청주시내버스 노ㆍ사는 시민불편을 고려해 15일 파업을 철회하고 협상기간을 10일 연장한 5월 24일까지로 변경해 지속 협의하기로 했다.

또 협상기간 동안 준공영제 시행을 위한 적정운송원가 조기 합의 실현을 위해 청주시와 충북도에 적극적인 지원책 마련을 요구하기로 했다.

이날 노ㆍ사는 청주시의 준공영제 시행 여부에 따라 전면 파업에 돌입할 수 있음을 결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시 관계자는 “전국 최초 버스 동시파업이라는 큰 위기 속에서 시내버스 노ㆍ사가 서로 이해와 양보를 통하여 파업을 철회한 것을 환영한다”라며“무엇보다 시민 걱정과 불편이 해소된 것을 다행으로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추천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