옷 벗은 윤석열...대선 주자 1위로 '껑충'
옷 벗은 윤석열...대선 주자 1위로 '껑충'
  • 최종환 기자
  • 승인 2021.03.08 11: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차기 대선 적합도…윤석열(32.4%) 이재명(24.1%) 이낙연(14.9%) 순
윤석열 검찰총장 / 뉴스티앤티 DB
윤석열 검찰총장 / 뉴스티앤티 DB

차기 대선 후보 적합도 조사에서 지난 4일 사퇴한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이재명 경기지사와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제치고 1위에 올라섰다.

6주 전인 1월 22일 실시한 여론조사와 비교할 때, 윤 전 총장의 지지율은 14.6%에서 32.4%로 무려 17.8%포인트 치솟았다.

 

차기 대선 후보 적합도 / KSOI 제공
차기 대선 후보 적합도 / KSOI 제공

여론조사 전문기관 한국사회여론연구소(KSOI)는 TBS 의뢰로 지난 5일 전국 만 18세 이상 성인 1,023명을 대상으로 차기 대권주자 적합도를 조사한 결과, 윤석열 전 검찰총장은 32.4%로 차기 대선후보로 가장 높은 지지를 받았다고 8일 밝혔다.

이어 이재명 경기지사(24.1%), 이낙연 대표(14.9%), 홍준표 의원(7.6%), 정세균 국무총리(2.6%) 등의 순이었고,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은 2.5%, 김두관 의원은 0.4%로 나타났다.

윤석열 전 총장은 국민의힘 지지층(67.7%), 대통령 국정수행 부정 평가층(52.8%), 보수성향층(50.9%), 60세 이상(45.4%)과 50대(35.3%),서울(39.8%), 대전/세종/충청(37.5%), 대구/경북(35.3%), 그리고 가정주부층(43.9%)에서 전국 평균보다 높았다.  

이재명 지사는 더불어민주당 지지층(48.3%), 대통령 국정수행 긍정 평가층(44.2%), 진보성향층(41.9%), 40대(38.2%), 학생층(28.8%)에서 높은 지지를 받았다.

이낙연 대표는 광주/전라(35.2%)에서 가장 많은 지지를 받았다.

 

윤석열 전 총장 '법치 위기' 발언 공감도 / KSOI 제공
윤석열 전 총장 '법치 위기' 발언 공감도 / KSOI 제공

또한, 지난 4일 윤석열 전 총장이 사퇴 의사를 밝히며 언급한 '헌법 정신과 법치 시스템이 파괴되고 있다'는 발언에 대해 응답자의 56.6%가 '공감한다'고 답했다.

'공감한다’는 응답은 국민의힘 지지층(93.0%), 대통령 국정수행 부정 평가층(85.6%), 보수성향층(81.8%)과 중도성향층(61.6%), 농/임/어업층(67.7%)과 가정주부(67.4%), 대전/세종/충청(67.3%)과 서울(64.5%), 60세 이상(66.7%)과 20대(57.2%)에서 높았다.

반면에 ‘공감하지 않는다’는 의견은 더불어민주당 지지층(79.5%), 대통령 국정수행 긍정 평가층(80.1%), 진보성향층(70.6%), 광주/전라(57.1%), 그리고 40대(48.8%)에서 높았다.

이번 여론조사의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1%포인트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 등을 참고하면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