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명수 의원, 윤석열 검찰총장 사퇴 관련 충청도민 절개 역설
이명수 의원, 윤석열 검찰총장 사퇴 관련 충청도민 절개 역설
  • 이용환 기자
  • 승인 2021.03.04 22: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도민의 윤석열 검찰총장에 대한 전폭적 지지는 윤석열 총장의 절개가 충청도민 품성을 많이 닮았기 때문'이라는 제목의 입장문 발표..."윤 총장이 추구해 온 정의와 상식이 넘쳐나는 사회 만들기에 함께 할 것"
이명수 의원 / 뉴스티앤티 DB
이명수 의원 / 뉴스티앤티 DB

충남 아산 출신의 국민의힘 이명수(4선) 의원이 윤석열 검찰총장의 전격적인 사퇴와 관련하여 충청도민의 절개를 역설하고 나섰다.

이 의원은 4일 ‘충청도민의 윤석열 검찰총장에 대한 전폭적 지지는 윤석열 총장의 절개가 충청도민 품성을 많이 닮았기 때문’이라는 제목의 입장문을 발표하고, 윤 총장의 사퇴에 대해 적극적인 지지를 표명했다.

이 의원은 “윤석열 검찰총장이 3월 4일에 검찰총장직을 사퇴했다”고 운을 뗀 후 “검찰총장직을 수행하는 동안 청와대를 향한 성역 없는 검찰수사로 사실상의 검찰개혁을 실천했고, 검찰의 수사권 박탈에 맞서온 인물로서 얼마 남지 않은 기간이지만 임기를 다하기를 개인적으로 희망했던 당사자로서 참으로 안타까움을 넘는 아쉬움을 토로하고 싶다”면서 “윤석열 검찰총장이 부당한 지휘권 발동과 징계 사태를 겪는 등 어려움을 겪을 때마다 유독 충청도민들은 윤석열 검찰총장에게 많은 응원을 보내 왔다”며 “지난해 12월, 윤석열 검찰총장이 직무배제를 당했을 때 여론조사에서 충청도민은 그 어느 지역보다 많은 지지를 윤석열 검찰총장에게 보내줬다”고 강조했다.

이 의원은 이어 “윤석열 검찰총장 부친의 고향이 충청도인 이유도 있겠지만, 정의를 지키고자 노력해온 윤석열 검찰총장의 올곧은 절개가 충청도민의 품성을 많이 닮은 것도 주된 이유라는 판단을 해 왔다”면서 “개인적으로 윤석열 검찰총장은 사법농단과 법치주의 훼손을 감행한 집권세력과 맞서 싸운 시대정신을 실천한 인물이라고 평가한다”며 “윤석열 검찰총장은 사직 인사를 하면서 ‘그 동안 온갖 고초를 겪으면서도 검찰총장직을 지켜온 것은 우리 사회의 정의와 상식, 민주주의와 법치주의를 지키기 위해서’라고 말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 의원은 끝으로 “윤석열 검찰총장은 그 직을 사직했지만, 우리가 지키고 발전시켜 나가야 할 우리 사회의 정의와 상식 그리고 민주주의와 법치주의 수호의 길은 아직 멀고도 험난하다”면서 “윤석열 검찰총장께서 우리나라와 국민을 위해서 앞으로 어떻게 할지는 개인의 의사와 의지가 중요하게 작용하겠지만, 한 시대의 시대정신을 대표했던 당사자로서 공적 역할을 해 주기를 바라는 게 충청권 출신 국회의원의 한 사람으로서 솔직한 심정이라”며 “국민과 함께 윤석열 검찰총장의 향후 행보를 지켜볼 것이며, 윤 총장이 추구해 온 정의와 상식이 넘쳐나는 사회 만들기에 함께 할 것을 약속한다”고 피력했다.

한편, 윤 총장은 더불어민주당(대표 이낙연)의 중대범죄수사청 추진에 대하여 지속적인 반대 입장을 견지해오는 등 對 국민 여론전을 지속하다 이날 오후 2시 대검찰청에서 “자유민주주의와 국민보호에 최선 다할 것이라”는 내용을 강조하는 짧은 입장문 발표로 사의를 표명했으며, 문재인 대통령은 정만호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을 통해 윤 총장의 사의 표명과 관련하여 1시간여 만에 수용 입장을 밝히며 후임 인선에 돌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