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진 석문국가산업단지, 기업유치 청신호!
당진 석문국가산업단지, 기업유치 청신호!
  • 곽남희 기자
  • 승인 2020.02.18 21: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당진시, ㈜창산정공, ㈜트라 '합동 투자협약식' 가져
당진시는 18일 ㈜창산정공, ㈜트라 2개의 수도권소재 기업과 252억 원 규모의 투자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 당진시 제공
당진시는 18일 ㈜창산정공, ㈜트라 2개의 수도권소재 기업과 252억 원 규모의 투자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 당진시 제공

2020년 당진 석문국가산업단지에 기업 투자가 활기가 넘치고 있다.

당진시는 18일 ㈜창산정공, ㈜트라 2개의 수도권소재 기업과 252억 원 규모의 투자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날 협약식에는 김홍장 당진시장과 ㈜창산정공 심창구 대표, ㈜트라 이병관 대표 등 20여 명이 참석했으며, 두 기업은 2021년까지 252억원을 투자해 총 120명의 새로운 일자리를 창출하게 된다. 

㈜창산정공은 안산에 소재한 자동차부품 생산 기업으로 210억 원을 투자해 석문산단 내 3만3000㎡ 부지에 공장을 신축하고 근로자 60인과 함께 본사 및 공장을 이전할 계획이며, ㈜트라는 서울 강서구에 본사를 둔 공항 및 항만 탑승교 생산 기업으로 42억 원 7,762㎡ 규모의 투자를 통해 천안공장을 석문산단으로 이전하기로 했다.

이날 협약으로 시는 기업의 원활한 이전과 안정적 정착을 돕기 위해 관련 법령에 따라 적극적으로 행·재정적 지원에 나서며, 두 기업도 지역인력 우선채용, 관내 생산품 소비촉진 등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적극 노력하기로 했다.

시 관계자는 “석문산단은 수도권과 가깝고 앞으로 석문산단인입철도, 서부두 연육교 등 항만과 육상 교통 인프라를 갖추게 되는 최고의 산업입지”라며 “수도권 규제 완화로 지방이전이 주춤해지는 상황이지만, 이러한 장점을 살린 적극적 우량기업 유치로 당진이 미래산업 거점이 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추천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