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른미래당 대전시당, 강화평 동구의원 사죄 촉구
바른미래당 대전시당, 강화평 동구의원 사죄 촉구
  • 이용환 기자
  • 승인 2019.09.06 18: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태영 대변인 '더불어민주당 구의원은 거리의 불량배인가?'라는 제목의 성명 발표
바른미래당 대전광역시당 / ⓒ 뉴스티앤티
바른미래당 대전광역시당 / ⓒ 뉴스티앤티

바른미래당 대전시당(위원장 신용현, 이하 시당)이 더불어민주당 강화평 동구의원의 음주소동 논란에 대한 공세에 나섰다.

시당은 6일 김태영 대변인 명의로 ‘더불어민주당 구의원은 거리의 불량배인가?’라는 제목의 성명을 발표하고, 강 의원의 사죄를 촉구했다.

김 대변인은 “지난 5일 더불어민주당 대전시당 소속 강화평 동구 의원이 술자리에서 음주자해 추태를 버린 사건이 지역정가에 알려졌다”면서 “일개 구의원이 거리의 불량배처럼 행동을 하는 모습에서 현재 더불어민주당이 어떠한 자세로 국민들을 여기는 것인지 참으로 통탄할 일이 아닌가 한다”며 “정부여당의 뒷배를 믿고 안하무인격으로 행동을 하는 더불어 민주당 소속 정치인들에 대하여 철퇴를 내려야 할 것이라”고 힐난했다.

김 대변인은 이어 “강화평 동구의원은 본분을 망각하고 추태를 버린 일에 대해서 피해 당사자와 대전 시민에게 사과해야 한다”면서 “또한 더불어민주당 대전시당 측은 이에 마땅한 징계절차를 진행하기를 강력히 촉구하는 바라”고 강조했다.

한편, 강 의원은 지난달 29일 동구 가오동 모처에서 열린 술자리에서 지역 장애인단체장에게 “내가 도움을 주려고 했는데 왜 요청하지 않았느냐”고 물은 후 술잔을 깨고, 머리를 술상에 부딪치며 고성을 지른 것으로 알려졌으며, 강 의원은 이에 대해 “현장에서 사과드렸고 전화로도 사과드렸다”면서 “다음 주 내 다시 찾아뵐 예정이라”는 입장을 보였으나, 해당 장애인단체장은 “그날 이후 딱 한 번 전화한 후 연락이 없었다”면서 “약이 올라 내가 직접 전화했더니 ‘그 날 일이 기억나지 않는다’며 마지못해 미안하다고 하더라”며 “지금도 불쾌하다”는 입장을 피력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