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덕구, '산모 지역농산물 꾸러미 지원 사업' 의혹 제기 해명
대덕구, '산모 지역농산물 꾸러미 지원 사업' 의혹 제기 해명
  • 이용환 기자
  • 승인 2019.08.16 20: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산모의견 수렴해 지원방식, 품목 등 개선해 나갈 것"
대덕구청 / 뉴스티앤티 DB
대덕구청 / 뉴스티앤티 DB

대전 대덕구(구청장 박정현)는 16일 관내 거주 산모를 대상으로 시행 중인 ‘산모 지역농산물 꾸러미 지원 사업(이하 꾸러미 지원 사업)’을 둘러싼 정치권의 의혹 제기에 대해 업체 선정 경위 등을 설명했다.

대덕구는 이날 보도자료를 배포하고 보조사업자 모집 및 선정 논란에 대해 “먼저 시행 중인 충북 옥천군, 영동군 등의 공고문과 학교급식공급업체 선정 기준을 참고해 자격기준을 정했다”면서 “대덕구 내에 지원 자격이 부합하는 업체가 복수로 존재하지만, 이들 업체가 지원하지 않았을 뿐 법적 절차에 따라 투명하게 업체 선정이 이루어졌다”고 관련 의혹을 부인했다.

대덕구는 이어 “계약업체에 농산물을 납품하는 생산자 중 대덕구에서 농산물을 직접 생산하거나 거주 중인 생산자가 10여명에 이르는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면서 “앞으로 계약업체에 대덕구에서 생산되는 농산물이 더욱 많이 납품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특히, 구는 계약업체에 구청장 가족이 현재 이사로 재직 중이라는 의혹에 대해서는 “사실과 다르다”고 일축한 후 “현재 산모를 대상으로 꾸러미 지원 사업 만족도 조사를 진행 중으로 향후 상시 모니터링 등을 통해 수혜대상인 산모들의 의견을 수렴해 지원방식, 품목 등을 개선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이날 자유한국당 대전시당(위원장 육동일)의 박희조 수석대변인과 바른미래당 대전시당(위원장 신용현)의 김태영 대변인은 각각 ‘대덕구청장은 그들만의 품앗이 이자 의혹 꾸러미로 산모 지역우수농산물 지원 사업 특혜의혹 전모를 밝히라‘는 제목의 성명과 ‘누구를 위한 산모 지역우수농산물 꾸러미 지원사업인가?‘라는 제목의 논평 발표하고, 박정현 구청장을 정조준했다.

한편, 대덕구가 지난 7월부터 진행하고 있는 꾸러미 지원 사업은 저출산 현상에 따른 인구 절벽 위기에서 산모의 출산을 축하하고, 산모와 아이에게 건강과 직결되는 안전한 먹거리를 지원하기 위한 것으로, 대전시 주관 ‘인구감소 및 저출산 대응’ 공모 우수 사업으로 선정돼 대전 자치구 가운데 처음 도입돼 시행 중인 사업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