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 야권, 대덕구 산모 지역우수농산물 꾸러미 지원 사업 맹비난
지역 야권, 대덕구 산모 지역우수농산물 꾸러미 지원 사업 맹비난
  • 이용환 기자
  • 승인 2019.08.16 15: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유한국당 대전시당 박희조 수석대변인 '대덕구청장은 그들만의 품앗이 이자 의혹 꾸러미로 산모 지역우수농산물 지원 사업 특혜의혹 전모를 밝히라'는 제목의 성명 발표
바른미래당 대전시당 김태영 대변인 '누구를 위한 산모 지역우수농산물 꾸러미 지원사업인가?'라는 제목의 논평 발표
자유한국당 대전광역시당 / ⓒ 뉴스티앤티
자유한국당 대전광역시당 / ⓒ 뉴스티앤티

자유한국당 대전시당(위원장 육동일, 이하 한국당)과 바른미래당 대전시당(위원장 신용현, 이하 바른미래당) 등 지역 야권이 대덕구에서 추진한 산모 지역우수농산물 꾸러미 지원 사업의 사업자 선정에 대해 맹비난하고 나섰다.

한국당은 16일 박희조 수석대변인 명의로 ‘대덕구청장은 그들만의 품앗이 이자 의혹 꾸러미로 산모 지역우수농산물 지원 사업 특혜의혹 전모를 밝히라’는 제목의 성명을 발표하고, 박정현 청장을 정조준했다.

박 대변인은 “그동안 소문이 무성했던 시민단체 출신을 비롯한 민주당 인사와 민주당 소속 단체장 사이에 검은 거래 의혹이 곳곳에서 자행되고 있음이 속속 밝혀지고 있다”면서 “언론보도에 따르면 대덕구가 관내 산모를 대상으로 추진하고 있는 지역우수농산물 꾸러미 지원 사업이 특정 인사들의 먹잇감으로 전락했음이 드러났다”며 “대덕구 공고문을 보면 신청자격과 지원 제외대상이 누가 봐도 특정업체가 선정될 수밖에 없는 기준을 적용해 ‘특혜’라는 의심이 들 수밖에 없다”고 주장했다.

박 대변인은 이어 “실제 그 업체는 단독으로 응모했고 최종 선정되었다”면서 “눈 가리고 아옹하며 답정너(답은 정해 졌으니 너는 따라와라)식으로 구민을 바보 취급하는 것이나 다름없다”며 “심지어 모 언론에서는 대덕구청장의 남편이 그 대행업체의 이사로 있어 의혹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고 보도 했다. 보도가 사실이라면 부창부수(夫唱婦隨)가 따로 없다”고 강조했다.

박 대변인은 끝으로 “특히 선정된 업체는 대덕구가 아닌 유성구에 소재하고 있어 최근 지역 내 소비 촉진을 위해 출시한 지역화폐‘대덕 e로움’카드 사용 주장과도 정면으로 배치된다”면서 “대덕구청장은 산모 지역우수농산물 지원 사업 대행업체 선정과 관련해 지금까지 제기된 특혜의혹 등 전반에 대해 구민에게 명명백백히 밝히기를 강력히 촉구한다”고 역설했다.

바른미래당 대전광역시당 / ⓒ 뉴스티앤티
바른미래당 대전광역시당 / ⓒ 뉴스티앤티

바른미래당도 같은 날 김태영 대변인 명의로 ‘누구를 위한 산모 지역우수농산물 꾸러미 지원사업인가?’라는 제목의 논평을 발표하고, 박 청장 비판에 가세했다.

김 대변인은 “대전 대덕구는 지난 7월부터 ‘산모 지역우수농산물 꾸러미 지원사업’을 시행하고 있다”고 운을 뗀 후 “올해 출산을 한 대덕구 거주 산모에게 월 16만원 상당의 농산물과 식품을 전달하는 사업이라”면서 “그러나 본 사업에 여러 가지 문제점이 드러나고 있고, 본 사업은 수혜를 받는 산모들이 농산물과 식품을 직접 선택할 수 없는 방식으로 사업이 진행되고 있다”며 “보조 사업자로 지정된 사회적협동조합품앗이마을측의 일방적인 품목 구성에 따라 주는 대로 받을 수밖에 없는 실정이라”고 주장했다.

김 대변인은 “일방적인 품목 구성으로 품앗이마을은 재고부담 및 농산물 매입단가 결정에 유리한 위치일 수밖에 없으며 납품 농가나 식품제조 업소측에 갑중에 갑의 위치에 있을 확률이 크다”면서 “이러한 유통방식은 또 다른 문제점을 발생시킬 수 있는 불합리한 유통 구조를 만들 수 있다”며 “품앗이마을은 매입 농산물과 식품 단가를 공개하고 산모들이 정해진 지원비에 따라 자율적으로 선택할 수 있도록 사업진행 방식을 변경하기 바란다”고 촉구했다.

김 대변인은 이어 “최종 수혜자인 산모들에게 자율성을 부여하고 시민이 적정한 가격으로 지역농산물과 식품을 공급 받을 수 있도록 하여 사업의 투명성을 확보하기 바란다”면서 “또한 본 사업은 시비 7,000만원을 투입한 사업이라”며 “문제는 이 지원 사업비를 대덕구 관내 소상공인이나 영농조합법인, 농업법인 아니 외지업체(유성구 소재 품앗이마을) 선정으로 논란을 야기시키고 있다”고 강조했다.

김 대변인은 이어 “대덕구는 공모과정에 아무런 문제가 없다고 하나 ‘산모 지역우수농산물 꾸러미 지원사업 보조 사업자’의 공고문을 보면 품앗이마을만이 지원신청을 할 수밖에 없는 공고문이 아닌가 한다”면서 “‘산모 지역우수농산물 꾸러미 지원사업 보조 사업자’ 공고문에 신청자격을 보면 2년 이내 지역우수농산물을 포함한 식재료 납품실적 및 친환경 인증을 받은 농산물과 지방자치단체장이 별도 기준을 정하여 인증한 지역 농축산물 및 가공품으로 규정되어 있다”며 “현실적으로 모든 제품을 친환경인증 상품으로 꾸러미를 구성하기에는 가격 부담 및 품목이 다양하지 않다”고 피력했다.

김 대변인은 끝으로 “일반 제철 농산물을 혼합하여야 하지만 지역우수농산물이라는 규정에 의해 현재 대전에서는 지방자치단체장 인증 상품은 바른유성찬 농산물만이 유일하며 이 바른유성찬 농산물은 오직 사회적협동조합품앗이마을에 의해 유통되고 있다”면서 “사실상 품앗이마을을 위한 공고문이 아니지 의혹이 증폭되고 있다”며 “이에 대덕구는 사업자 선정에 있어 제기된 의혹에 대해 명명백백하게 밝히기 바라며 농산물 납품 단가 공개와 꾸러미 품목 선정을 수혜자인 산모들에게 돌려주기를 강력히 촉구하는 바라”고 역설했다.

한편, 대전시티저널은 지난 12일 ‘대전 대덕구 산모 지원 대행업체 선정 논란’이라는 제목의 기사에서 구청장 친인척 연루 사회적협동조합 선정에 의혹을 제기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