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민주당-한국당, 한·일 무역갈등 놓고 '기 싸움'
대전 민주당-한국당, 한·일 무역갈등 놓고 '기 싸움'
  • 송해창 기자
  • 승인 2019.07.23 17: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론분열'vs'친일' 구도로 팽팽히 맞서
"정치적 다툼보다 문제 해결 위해 힘 모아야" 지적도
최근 불거진 한·일 무역갈등을 놓고 대전 지역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의 기 싸움이 팽팽해지고 있다. / © 뉴스티앤티 

최근 불거진 한·일 무역갈등을 놓고 대전 지역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의 기 싸움이 팽팽해지고 있다.

한국당이 '국론 분열'로 선공을 펼치자, 민주당이 '친일'로 맞서며 점차 격화되는 모양새다.

한국당 대전시당은 지난 22일 박희조 시당 대변인 명의 논평을 내고 "일본의 치졸한 규제로 대한민국 경제가 파국으로 치닫는 위기 상황에서 조국 민정수석을 비롯한 정부 여당 인사들의 국민 갈라치기가 극에 달하고 있다. 조 수석의 연이은 SNS 정치행위는 대통령 참모로서의 본분을 벗어나 내년 총선 승리와 그동안의 경제 실정을 덮으려는 의도된 발언"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문재인 정권과 민주당은 경제 실정으로 고통받는 국민들은 안중에도 없이 경제위기 해결을 위한 정당한 지적과 조언을 친일 프레임으로 덮어 씌우는데 혈안이 되고 있다. 진정 국민을 위한다면, 지금이라도 반일 국민감정에 편승한 친일프레임 놀이를 중단하고, 실효성 있는 국익 우선의 해법을 조속히 국민에게 제시해야 할 것"이라고 촉구했다.

민주당은 한국당의 이 같은 주장에 "몽니 부리기 대상이 국정운영을 넘어 국민정서를 왜곡하는 데까지 이르렀다"고 맞섰다.

민주당 대전시당은 23일 논평에서 "(한국당은) 짐짓 자신들에게 드리워진 '친일 이미지'가 그저 불편한 듯 보인다. 일본의 비상식적이고 무뢰한 도발에 극렬하지 않게 차분히 대응하고 있는 '국론'에 분열을 조장하고 있는 것은 오히려 한국당"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국민 경제와 국론 분열을 걱정한다면서 국민 살림에 직접 영향이 있는 일본 경제 침탈과 추경 처리를 볼모로 정쟁에만 집중하고 있는 한국당의 현재 모습을 과연 국민들은 납득할 수 있을지 스스로 되물어야 한다. 진정 걱정해야 할 것은 '반일'이 아니라 '국민'이며, 대안 없는 위기론, 국론 분열 주장은 국민으로부터 공감을 얻지 못할 것"이라고 힘줘 말했다.

이러한 양당의 기 싸움에 지역 정가는 우려를 표하고 있다.

익명을 요구한 정가 인사는 "국가 경제가 큰 위기에 빠졌다. 힘을 모아야 하는 상황에 서로 정치적 계산만 하는 것 같아 안타깝다"며 "중앙당 간 논쟁은 다소 불가피한 측면이 있다. 그러나 지역에서의 다툼은 지양 돼야 한다"고 말했다.

또 다른 인사는 "대전은 과학도시가 기치다. 관련 산업도 많아 일본의 규제에 따른 피해도 클 것"이라며 "양당이 문제 해결을 위해 합심해야 할 때다. 그래야 향후 선거에서도 긍정적인 반응을 얻을 수 있다"고 조언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