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대전시당, 중소벤처기업부 세종 이전에 따른 공공기관 이전 관련 일침
국민의힘 대전시당, 중소벤처기업부 세종 이전에 따른 공공기관 이전 관련 일침
  • 이용환 기자
  • 승인 2021.01.24 14: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홍정민 수석대변인 '대전 이전기관, 근무자 숫자가 중요한 게 아니다'라는 제목의 논평 발표
국민의힘 대전광역시당 / ⓒ 뉴스티앤티
국민의힘 대전광역시당 / ⓒ 뉴스티앤티

국민의힘 대전시당(위원장 장동혁, 이하 시당)이 중소벤처기업부(장관 박영선, 이하 중기부) 세종 이전에 따른 공공기관 이전과 관련하여 일침을 가하고 나섰다.

시당은 24일 홍정민 수석대변인 명의로 ‘대전 이전기관, 근무자 숫자가 중요한 게 아니다’라는 제목의 논평을 발표하고, 대전시의 발표를 강하게 비판했다.

홍 대변인은 “떠나는 중기부를 대신해 대전에 이전하는 공공기관을 놓고 숫자놀음이 시작됐다”고 운을 뗀 후 “정부여당과 허태정 대전시장은 대전에 기상청과 3개원이 옮겨 올 가능성이 높다고 밝혔다”면서 “중기부와 관련기관에 근무하는 인원이 1천여명에 이르고 기상청과 3개원 인원도 1천여명을 상회하는 것으로 알려졌다”며 “언뜻 보기에 떠나는 인원과 들어오는 인원이 엇비슷하니 중기부 빈자리를 충분히 대신할 수 있다고 주장할 수도 있겠다”고 피력했다.

홍 대변인은 이어 “허 시장은 이 상황에 상당히 고무돼있어 보인다”면서 “허 시장 자신과 지역 정치권이 노력해 짧은 시간에 의미 있는 성과를 거둔 것이라고 자평하기도 했다”며 “하지만 허 시장과 지역 정치권의 이러한 인식이 대전을 자꾸 어렵게 만든다”고 주장했다.

또한 홍 대변인은 “근무 인원이 비슷하다고 대전에 미치는 시너지와 영향까지 비슷할 것이라고 판단하는 듯 보이니 말이라”고 언급한 후 “과학 인프라가 경쟁력인 과학도시 대전에서 중기부가 해 온 역할을 기상청과 에너지, 임업 관련 기관들이 얼마나 이 역할을 대신할 수 있을 것인지는 헤아려보지 않아도 알 수 있는 일이라”면서 “총리가 배려해서 그나마 이정도도 다행이라는 허시장의 입장은 대전시민으로서 낯이 뜨거워지기까지 한다”며 “총리와 정부여당이 제안하는 이들 기관만으로는 중기부를 대신할 수 없다”고 비판했다.

아울러 홍 대변인은 “중기부와 관련 기관이 대전에서 그동안 구축해 온 인프라와 경쟁력은 근무자 숫자로만 가늠할 수 있는 일이 아니라”면서 “좀 더 과학적인 근거를 만들고 제시해 대전발전을 함께 이끌어 갈 기관을 받아내야 한다”며 “중기부와 이들 기관들을 맞바꾸고 좋아할 것이었다면 이 싸움은 애초부터 지고 시작한 것이었다”고 역설했다.

홍 대변인은 끝으로 “또 다시 얼렁뚱땅 시민을 속이고 자화자찬으로 끝내려하지 말라”고 촉구한 후 “다시 한 번 더 경고한다. 이들 기관만으로 중기부를 대신할 수 없다”면서 “대전 백년대계를 함께 할 의미 있는 결정이 이루어져야 하고, 서울에 있는 모든 청단위 기관이 대전에 내려와도 시원치 않다”며 “제발 대전 미래를 생각하고 시민 앞날을 걱정하길 바란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한편, 허태정 시장은 지난 21일 기자회견을 개최하고, “정세균 총리가 기상청을 포함한 廳(청) 단위와 플러스 알파를 지시했다”면서 기상청을 비롯하여 한국기상산업기술원·한국임업진흥원·한국에너지기술평가원이 이전할 전망을 내놓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