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른미래당 대전시당, 장외투쟁으로 조국 장관 임명 반대
바른미래당 대전시당, 장외투쟁으로 조국 장관 임명 반대
  • 이용환 기자
  • 승인 2019.09.09 14: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힘찬 장외투장에 돌입할 것임을 선포하는 바이다 –조국 법무부장관 임명에 부쳐-'라는 제목의 성명 발표
바른미래당 대전광역시당 / ⓒ 뉴스티앤티
바른미래당 대전광역시당 / ⓒ 뉴스티앤티

바른미래당 대전시당(위원장 신용현, 이하 시당)이 조국 법무부장관 임명을 강행한 문재인 대통령에게 장외투쟁으로 응수했다.

시당은 9일 ‘힘찬 장외투장에 돌입할 것임을 선포하는 바이다 –조국 법무부장관 임명에 부쳐-’라는 제목의 성명을 발표하고, 문 대통령과 더불어민주당을 맹비난했다.

시당은 “문재인 대통령이 오늘 조국 법무부장관을 임명을 강행했다”면서 “바른미래당 대전시당은 문재인 대통령의 임명강행에 대하여 심각한 유감을 표하는 바라”며 “지금까지 조국 후보자에게 제기된 모든 의혹을 뒤로 하고 임명을 강행한 것은 민의의 심각한 훼손이며, 문재인 대통령 및 더불어민주당의 사법권력 장악을 위한 수순임이 조국 임명을 통해 만천하에 들어났다!”고 주장했다.

시당은 이어 “이에 바른미래당 대전시당은 대전 검찰청 1인 시위를 시작으로 명절 이후 중앙당과 협력하여 민주주의 수호를 위한 힘찬 장외투쟁에 돌입할 것임을 선포하는 바라”고 천명했다.

한편, 문 대통령은 이날 조 장관을 비롯한 6명의 장관급 인사에 대한 임명 재가를 발표했으며, 바른미래당 중앙당은 김수민 원내대변인의 논평에서 정의에 대한 사형선고로 규정하면서 조 장관과 관련된 제반 문제점들을 정리하여 국정조사를 추진해 나갈 방침임을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