퇴임 하루 앞둔 박영순 "대전시, 적극적인 갈등관리 필요"
퇴임 하루 앞둔 박영순 "대전시, 적극적인 갈등관리 필요"
  • 송해창 기자
  • 승인 2019.07.17 1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7일 대전시청서 퇴임 기자회견
"갈등관리는 개인 아닌 제도적 문제... 효율적 체계 마련해야"
"정치 시작한 대덕구에서 끝 보겠다" 총선 출마 선언
박영순 대전시 정무부시장이 퇴임을 하루 앞둔 17일 대전시청 기자실에서 간담회를 열고 퇴임 소회를 밝히고 있다. / © 뉴스티앤티
박영순 대전시 정무부시장이 퇴임을 하루 앞둔 17일 대전시청 기자실에서 간담회를 열고 퇴임 소회를 밝히고 있다. / © 뉴스티앤티

퇴임을 하루 앞둔 박영순 대전시 정무부시장이 공직사회에 보다 적극적인 갈등관리를 주문했다.

박 부시장은 17일 대전시청 기자실에서 연 퇴임 기자회견에서 '대전시의 제도적 보완사항' 질문을 받고 "갈등관리지수 민감성이 낮다는 생각이 든다. 내적으로 토론과 훈련 등이 필요하지 않나 생각한다"고 짚었다.

그는 개개인의 역량이 아닌 제도적인 문제라고 전제한 후 "청와대도 국책사업을 진행할 때 갈등이 일어날 요소를 점검한다. 그럼에도 갈등이 발생한다"며 "(대전시는) 조직 전체에서 갈등관리를 효율적으로 전담하는 체계는 아직 없다고 본다. 누구 하나의 책임이라기보다 조직적으로 해결해야할 문제"라고 말했다.

이어 "그런 면에서 허태정 시장님을 더 많이 도와드렸어야 했는데 언론에서 지적을 받게 돼 미안한 마음이다. (내가) 조금 더 노력했다면 갈등 사안에 있어 시민들과 간격이 좁아졌을텐데 아쉽다"고 토로했다.

박 부시장은 퇴임 이후에도 지역 현안 해결에 집중할 뜻을 밝혔다.

그는 "시의 각종 행사에 적극 참여하고 수시로 국회·정무부처 등 밖에 나가서도 역할을 하겠다. 이를 위해 중앙당 당직을 보유하려 생각 중"이라며 "청와대는 제가 있던 곳이라 제 얘기는 언제든 전달할 여건이 된다. 당에 가서 우리 지역에 혁신도시 유치가 왜 중요한지, 우리 지역이 사활을 걸고 있다는 점을 설명하겠다"고 강조했다.

향후 정치행보에 대해서는 "정치인으로서 시작한 곳에서 끝을 보는 것이 옳다고 생각한다. 한 번은 대덕구민이 제 진심을 알아주고 일을 맡길 것이라 믿는다. 박정현 대덕구청장과 손잡고 대덕을 획기적으로 발전시키고 싶은 열망이 있다"고 내년 총선 대덕구 출마 의사를 밝혔다.

박영순 부시장은 1964년 충남 부여 출생으로 대전대신고, 충남대 영문학과에서 수학했다. 이후 전국대학생대표자협의회 부회장, 민선 6기 대전시 정무특보, 노무현 대통령비서실 행정관, 문재인 대통령비서실 선임행정관 등을 역임했다.

지난해 6·13 지방선거 대전시장 선거에 출마해 당내 경선에서 허태정 후보에게 고배를 마신 후, 허 후보 총괄 선대위원장을 맡아 당선에 기여했다. 이후 민선 7기 첫 정무부시장으로 발탁 돼 지역 현안 해결에 앞장섰다.

박 부시장 퇴임식은 18일 오후 4시 대전시청에서 열린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