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총선 공천방안 발표... 이상민·박용갑 희비 엇갈려
민주당, 총선 공천방안 발표... 이상민·박용갑 희비 엇갈려
  • 송해창 기자
  • 승인 2019.05.03 18: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탈당경력 4년 이내로 제한, 이상민 '喜'
현역단체장 출마 시 30% 감점, 박용갑 '悲'
더불어민주당이 제21대 총선에 적용할 공천·경선방안 최종안을 발표했다. 대전에서는 이상민 의원(왼쪽)과 박용갑 중구청장의 희비가 엇갈리게 됐다. / © 뉴스티앤티

더불어민주당이 제21대 총선에 적용할 공천·경선방안 최종안을 발표했다. 대전에서는 이상민(4선, 대전 유성을) 의원과 박용갑 중구청장의 희비가 엇갈리게 됐다.

윤호중 민주당 총선공천제도기획단장은 3일 기자회견을 열고 내년 총선 공천 및 경선방안을 발표했다. 주요 내용은 ▲ 정치신인 최대 20%(청년·여성·장애인 25%) 가점 ▲ 현역의원(당무감사 하위 20%) 20% 감점 ▲ 현역 자치단체장 사퇴 후 출마 시 30% 감점 ▲ 경선불복·탈당·제명징계 경력자 25% 감점 등이다.

지역에서는 공천안 최대 수혜자로 이상민 의원을 꼽고 있다. 이 의원은 지난 18대 총선에서의 탈당 경력으로 불이익이 예상됐지만, 탈당 경력을 최근 4년 이내로 제한함에 따라 안도의 한숨을 쉬게 됐다.

반대로 박용갑 중구청장은 총선 출마에 먹구름이 꼈다. 3선 재임 중인 박 청장은 연임이 3회로 제한됨에 따라 차기 지방선거 출마가 불가하다. 따라서 총선 출마가 점쳐졌으나, 30% 감점이 적용됨에 따라 주름이 깊어지게 됐다.

한편 이날 발표안은 자연스러운 '세대교체'를 유도했다는 평가다. 정치신인 가산점 외에도 현역 의원의 경선을 의무화했으며, 단수후보 선정 기준도 지난 선거보다 강화했다.

윤호중 총선공천기획단장은 기자간담회에서 "전략공천은 최대 20%까지 할 수 있으나 필요한 경우가 아니면 최소화 할 계획이다. 공천혁신이 이뤄지도록 (공천·경선방안을) 설계했다"며 이러한 평가를 뒷받침했다.

강훈식 총선공천기획단 간사 또한 "과거에는 2~3개월 전에 공천룰을 발표해 현역 의원이 절대적으로 유리했다. 현역 프리미엄 우려를 해소하기 위해 공천제도를 빨리 발표했다"고 밝혔다.

민주당은 이달 중 전 당원 투표 등을 거쳐 이날 발표안을 최종 확정할 방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