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시 전역 '스마트규제혁신지구' 지정
세종시 전역 '스마트규제혁신지구' 지정
  • 박서영 기자
  • 승인 2020.09.09 09: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마트모빌리티 종합실증사업' 등 4개 스마트실증사업 승인
세종시, 스마트모빌리티 종합실증사업 시민참여단 공식 출범

세종시는 제8차 국가스마트도시위원회 심의 결과 시내 전역이 스마트규제혁신지구로 지정됐다고 9일 밝혔다.

이는 위원회가 세종 5-1생활권 국가시범도시와의 연계를 위해 관련 규제 적용을 유예할 필요가 있다는 판단에 따른 것이다.

'스마트규제혁신지구'는 혁신기술과 서비스의 상용화, 시험·실증을 지원하기 위해 규제특례를 적용받을 수 있는 지역으로, 지난해 11월 스마트도시법 개정을 통해 올해 2월부터 시행되는 제도다.

혁신지구로 지정되면 민간이 스마트혁신사업 또는 스마트실증사업 계획을 신청하고 사업승인을 받아 최대 6년(기본 4년+연장 2년)간 규제의 일괄해소를 위한 특례를 적용받게 된다.

세종시 스마트실증 사업으로는 4건이 승인됐다.

선정된 사업은 ▲ 스마트모빌리티 종합실증사업 ▲ 전동킥보드 수요예측 및 배치 서비스 ▲ 드론·IoT 활용 도시가스배관 안전관리 서비스 ▲ 시각장애인을 위한 비대면 주문결제 및 경로안내 플랫폼 서비스 실증사업이다.

 

스마트 모빌리티 리빙랩형 서비스 개요 / 세종시 제공
스마트 모빌리티 리빙랩형 서비스 개요 / 세종시 제공

'스마트모빌리티 종합실증사업'은 스마트도시과·교통과가 국가시범도시 모빌리티 서비스의 사전 실증을 위해 신청한 사업이다.

이 사업은 세종시 다수 인구의 생활권이자 출퇴근 교통량이 가장 많은 1생활권(종촌동, 아름동, 도담동, 고운동, 어진동)을 대상으로 시행된다.

이곳에서는 시민 이동 편의성을 증대시키고자 버스 등 대중교통수단이 이용자 수요에 따라 노선, 배차 등을 설정하는 수요대응형 대중교통 서비스를 실증하게 된다.

이를 위해 대중교통 부족지역에서만 운행이 가능한 수요응답형 대중교통 서비스가 신도시 지역까지 확대 적용된다.

 

전동킥보드 대여공유 서비스 개요 / 세종시 제공
전동킥보드 대여공유 서비스 개요 / 세종시 제공

'전동킥보드 수요예측 및 배치 서비스'는 교통과와 ㈜매스아시아와의 협업으로 발굴한 사업이다.

1생활권에서 공유형 전동킥보드 대여서비스와 소상공인 연계 네트워크를 통한 충전‧서비스를 제공한다.

실증 대상인 전동킥보드는 도로교통법상 원동기장치자전거로 분류되어 자전거도로 주행 및 보도 주정차 등이 제한된다.

이 사업을 위해서는 운전면허가 없는 이용자도 전동킥보드를 이용이 가능하고, 자전거도로 주행도 가능하도록 규제를 완화했다.

 

드론·IoT 활용한 도시가스배관 안전관리 서비스 개념도 및 실증지역 배관망도 / 세종시 제공
드론·IoT 활용한 도시가스배관 안전관리 서비스 개념도 및 실증지역 배관망도 / 세종시 제공

'드론·IoT 활용한 도시가스배관 안전관리 서비스'는 경제정책과와 중부도시가스의 협업으로 발굴한 과제로, 도시가스 안전관리를 위해 드론과 IoT기기를 활용하여 불법 굴착공사를 모니터링하는 사업이다.

실증은 고운동에서 이뤄지며, 시는 이 사업으로 지하매설·교량·고층에 위치하여 사람의 접근이 어려운 지역을 중점 모니터링한다는 계획이다.

이를 위해 드론을 활용한 도시가스 배관관리를 가능토록 하고, 드론비행도 현행 1개월에서 6개월 단위로 연장할 수 있도록 규제를 완화했다.

 

시각장애인 생활편의 플랫폼 서비스 개요 / 세종시 제공
시각장애인 생활편의 플랫폼 서비스 개요 / 세종시 제공

'시각장애인을 위한 비대면 주문결제 및 경로안내 플랫폼 서비스 실증사업'은 스마트도시과와 건축과, 노인장애인과가 협업해 발굴했다.

이 사업은 위치정보를 기반으로 시각장애인에게 주변의 시설물 정보와 길 안내 서비스를 음성으로 제공한다.

또, 음성 및 동작인식 등을 통해 카페에서 주문‧결제까지 할 수 있는 서비스 개발을 목표로 한다.

교통약자 이동성 제고 등 공익을 목표로 건축물 현황도 발급을 요청할 경우, 주거용이 없는 층에 한해 건축물 소유자의 사전 동의를 전제로 건축물 현황도 발급이 가능하도록 규제가 완화된다.

시는 4개 사업에 대해 최대 5억 원 이내의 실증사업비를 지원받아 국가시범도시 핵심서비스를 실증한다는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 “이번 스마트규제혁신지구 지정과 스마트실증사업 추진으로 세종이 대한민국 최고의 스마트도시로 자리매김할 것”이라며 “적극적인 사업지원과 혁신서비스의 실증으로 시민의 불편을 개선하고, 시민 삶의 질 개선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세종시청 / © 뉴스티앤티
세종시는 9일 '스마트모빌리티 종합실증사업 시민참여단'을 공식 출범했다. / © 뉴스티앤티

한편, 시는 스마트시티 국가시범도시에 구현될 교통 분야 스마트 서비스 종합실증사업을 추진한다.

시는 국가시범도시 내 교통 분야 스마트 서비스에 대한 만족도를 높이고자 ‘스마트모빌리티 종합실증사업 시민참여단’을 9일 공식 출범했다.

시민참여단은 이달부터 12월까지 약 4개월간 세미나, 워크숍, 심층 인터뷰 및 현장체험 등에 참여해 이용자 관점의 서비스 요구사항을 도출, 제안하게 된다.

8개 서비스는 ▲ 퍼스널 모빌리티 공유 서비스 ▲ 차량 공유 서비스 ▲ 자율주행셔틀 서비스 ▲ 수요응답형 모빌리티 서비스 ▲ 통합모빌리티 서비스 ▲ 주차공유 서비스 ▲ 스마트교차로 ▲ 스마트횡단보도 등이다.

시는 시민참여단의 평가와 제안 사항을 수렴해 이용자 관점의 서비스 요구사항을 도출하고, 서비스별 질과 시민 만족도를 향상시킨다는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