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코로나19...공공도서관·미술관 '긴급 휴관'
대전시, 코로나19...공공도서관·미술관 '긴급 휴관'
  • 최종환 기자
  • 승인 2020.02.22 17: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응노미술관 / © 뉴스티앤티
이응노미술관 / © 뉴스티앤티

대전시는 코로나19 감염 확산을 위해 관내 공공도서관과 미술관을 상황 종료 시까지 임시 휴관한다고 밝혔다.

22일 시에 따르면 한밭도서관, 구 공공도서관, 대전시립미술관, 이응노미술관, 테미오래 시민의집 등에 대해 22일부터 코로나19 상황 종료 시까지 임시 휴관한다.  

이번 임시휴관은 불특정다수인이 많이 찾는 문화시설을 중심으로 긴급하게 결정됐다.

특히, 한밭도서관의 경우 하루 평균 4,000여 명이 이용하는 중부권 최대의 도서관으로 감염에 취약할 수 있어 24일부터 휴관할 예정이다.

또한 대전시립미술관, 이응노미술관, 테미오래 시민의집은 22(토)부터 휴관한다.

다중문화이용시설인 대전예술의전당, 대전시립연정국악원은 지난 5일부터 임시 휴관 중이다.

시는 휴관을 결정한 문화시설은 많은 시민이 즐겨 찾는 명소인 만큼 시민들의 불편함이 없도록 휴관 사유, 휴관 안내문 등을 출입문, 홈페이지 등에 상세히 알려는 한편, 양해를 바라는 문구도 함께 게시할 예정이다.

또한 시민이 많이 찾는 민간 체육시설(수영장, 다목적체육관, 학교체육관 등) 등에 대해서도 휴장을 권고하는 한편, 노래방, 피씨(PC)방도 점검해 시민의 안전을 도모할 예정이다.

대전시 한선희 문화체육관광국장은 “최대한 빨리 코로나19 사태를 진정시켜 시민들께서 자유롭게 문화·체육 시설을 이용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