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주, 코로나 확진 '택시기사 부부'...진천·증평 다녀와
청주, 코로나 확진 '택시기사 부부'...진천·증평 다녀와
  • 박상현 기자
  • 승인 2020.02.22 17: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2일 오전 한범덕 청주시장이 코로나19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 청주시 제공
22일 오전 한범덕 청주시장이 코로나19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 청주시 제공

22일 충북 청주시에서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2명 확인됐다.

이들은 36세 남자, 35세 여자로 지난 18일부터 발열 증상을 비롯한 호흡기 증상이 나타났으며, 부부로 알려졌다.

이들 부부는 전주에 거주하는 가족 중 1명이 확진판정을 받았다는 연락을 받고, 21일 16시 25분에 보건환경연구원에 검사의뢰, 이날 24시 양성 판정을 받았으며, 22일 2시 30분에 청주의료원 음압 격리병상으로 이송, 격리됐다. 

그러나 남편의 직업이 택시 운전사로 확인되면서 추가 확산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는 상황이다.

현재까지 파악된 이들 부부의 동선은 다음과 같다.

▲ 2월 17일 : 육거리시장 주차장 ~ 농협, 금천동 종합문구 
▲ 2월 18일 : 용암동 롯데마트
▲ 2월 19일 : 증평 송원칼국수, 진천 초평저수지, 저수지내 매점, 증평 충북식자재마트 
▲ 2월 19일 : 용담동 델리퀸(체리부로) 금천점  
▲ 2월 20일 : 율량동 GS편의점 및 근처 후레쉬마트

청주시는 이들 부부가 다녀간 장소를 소독하고, 방문 장소의 종업원들을 조사 후 자가격리 조치했다.

한범덕 청주시장은 "코로나19 사태와 관련 정부와 지방자치단체가 총체적인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며, "시민여러분께서는 개인위생 수칙 준수 등에 적극 협조·동참해 주실 것"을 당부했다.



추천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