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복청, 행복도시 스마트시티 구축 계획 발표
행복청, 행복도시 스마트시티 구축 계획 발표
  • 이용환 기자
  • 승인 2019.12.11 11: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0년 9월 해밀리 입주를 위해 스마트도시 기반시설 구축 착수 및 지능형 영상분석장치 그리고 공공 무선인터넷 설치 확대
행복청 최동열 스마트시티도시팀장이 11일 오전 10시 30분 정부세종청사 제2공용브리핑룸에서 개최된 정례브리핑에서 행복도시 스마트시티 구축 계획을 발표하고 있다. / ⓒ 뉴스티앤티
행복청 최동열 스마트시티도시팀장이 11일 오전 10시 30분 정부세종청사 제2공용브리핑룸에서 개최된 정례브리핑에서 행복도시 스마트시티 구축 계획을 발표하고 있다. / ⓒ 뉴스티앤티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청장 김진숙, 이하 행복청)은 11일 오전 10시 30분 정부세종청사 제2브리핑룸에서 정례브리핑을 개최하고, 행복도시 스마트시티 구축 계획을 발표했다.

최동열 스마트시티도시팀장은 “세종시민의 안전하고 편리한 생활을 위하여 시민수요 맞춤형 스마트도시 기반시설을 구축하고 있”면서 “우선 해밀리(6-4생활권)지역은 3,100여 세대의 입주일정(2020년 9월 예정)에 맞춰 지난 11월 교통정보 제공, 버스 우선 신호, 공공 무선인터넷 등 생활 편의 기반시설 조성에 착수했다”며 “특히, 공공 무선인터넷의 경우 기존에는 세종호수공원 및 버스정류장 등 대규모 시설이나 공공시설 위주로 설치하였으나, 이번 사업에서는 소규모 공원이나 녹지 등 주거지역 인근에 46개소의 공공 무선인터넷을 설치하여 시민들이 보다 더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했다”고 설명했다.

최 팀장은 이어 “사람 얼굴과 차량번호 인식이 가능한 지능형 영상분석 장치를 설치하여 실종된 치매노인이나 영유아 등이 조기에 발견 될 수 있도록 하였고, 수배 차량도 초기에 탐지할 수 있도록 했다”면서 “그 외에도 주거지 내 3자 침입, 화재, 폭행, 쓰레기 무단 투기 등도 영상 분석을 통해 확인할 수 있어 도시의 방범 및 방재와 안전관리 등의 기능이 더욱 강화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또한 최 팀장은 “행복도시 전 지역에 장애인, 어린이, 노약자 등이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 낮은 위치에서 버스노선을 검색 ▲ 교통카드 잔액 조회 ▲ 안내 글자 확대 등이 가능한 버스정보안내단말기 89대를 신규 공급할 계획이라”면서 “기존에 설치한 버스안내단말기에도 교통음성 안내단말기 250개를 추가 설치하여 대중교통 이용의 편리성을 더욱 향상 시킬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최 팀장은 끝으로 “해밀리(6-4생활권) 입주민의 불편이 없도록 이번 사업을 차질 없이 추진하고, 앞으로도 세종시민이 필요로 하는 시민체감형 스마트도시 사업을 지속 발굴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지능형 영상분석 장치는 얼굴 인식 기술을 통해 등록된 실종자와 폐쇄회로 텔레비전(CCTV) 영상 속 얼굴을 비교하여 실종자를 찾는 데 큰 역할을 하게 될 것으로 기대된다.

 

교통음성안내장치 / 행복청 제공
교통음성안내장치 / 행복청 제공

 



추천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