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은나 충남도의원, 천안지역 교육시설 내진설계 취약 지적
김은나 충남도의원, 천안지역 교육시설 내진설계 취약 지적
  • 이용환 기자
  • 승인 2019.11.08 23: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안교육지원청 행정사무감사에서 초·중·고등 교육시설 516동 중 내진설계 불과 26%
김은나 충남도의원이 8일 천안과 아산교육지원청 행정사무감사에서 교육시설 내진설계 확보율이 취약한 것에 대해 지적하고 있다. / 충남도의회 제공
김은나 충남도의원이 8일 천안과 아산교육지원청 행정사무감사에서 교육시설 내진설계 확보율이 취약한 것에 대해 지적하고 있다. / 충남도의회 제공

충남도내 학교와 학생 수가 가장 많은 천안지역 교육시설 10동 중 7동 꼴로 내진설계가 적용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나 8만 2000여명의 학생 안전이 위협받고 있다는 지적이 제기돼 이에 대한 대책 마련이 시급한 것으로 나타났다.

충남도의회(의장 유병국) 더불어민주당 김은나(초선, 천안8) 의원은 8일 천안교육지원청 및 아산교육지원청 행정사무감사에서 도내 주택의 73.7%가 지진에 무방비 노출된 가운데, 교육시설 내진설계 확보율이 특히 낮다고 밝혔다.

김 의원이 충남 교육시설 내진설계 확보현황을 분석한 결과 도내 학교 등 교육시설 총 2773동 중 22.1%인 614동만 내진설계가 이루어졌으며, 천안지역은 교육시설물 347동과 비교육시설물 169동 등 총 516동 중 135동만 지진에 대비한 내진설계가 이루어져 내진설계 및 보강이 취약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올해 10월 기준 천안지역 교육시설(비교육시설 포함) 내진설계 대상 건축물은 516동이며, 이 중 불과 26% 규모인 135동에만 내진설계가 반영됐고, 나머지 381동(74%)에는 반영되지 않았다.

김 의원은 “최근 몇 년 사이 국내에도 지진이 빈번하게 발생했기 때문에 교육시설 내진설계와 관련, 예산확보 등의 조치가 구체적이고 체계적으로 뒤따라야 한다”면서 “천안지역은 도내에서 학교 수와 학생 수가 가장 많은 만큼 천안교육지원청은 관련 예산확보와 교육시설 안전진단 등을 통해 대형참사 및 2차 피해가 우려되는 교육시설에 대한 내진보강을 다른 지역보다 우선적으로 조치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한편, 아산지역의 경우 교육시설(비교육시설물 포함) 총 271동 중 38%인 103동이 내진설계를 마친 것으로 나타났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