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교육청, 학원의 허위·과장 광고와 교습비 초과징수 등 불법행위 특별점검
충남교육청, 학원의 허위·과장 광고와 교습비 초과징수 등 불법행위 특별점검
  • 이용환 기자
  • 승인 2019.11.08 16: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는 11일부터 대학입시를 앞두고 수험생의 대학 지원정보와 관련한 수요가 증가함에 따라 마련
충청남도교육청 / ⓒ 뉴스티앤티
충청남도교육청 / ⓒ 뉴스티앤티

충남교육청(교육감 김지철)은 8일 오는 11일부터 학원의 허위·과장 광고와 교습비 초과징수 등 불법행위에 대한 특별점검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대학입시를 앞두고 수험생의 대학 지원정보와 관련한 수요가 증가함에 따라 마련된 이번 특별점검 대상 학원은 ▲ 입시컨설팅학원 ▲ 입시예능학원(음악·미술) ▲ 재수생 전문(기숙)학원 ▲ 반일제 이상 유아 대상 학원 등이며, 충남교육청과 시·군교육지원청은 이들 학원에 대한 온·오프라인 광고 모니터링과 현장점검을 병행할 예정이다.

입시컨설팅과 입시예능학원의 경우 수능 이후 집중적으로 운영하는 입시컨설팅과 음악·미술 실기 특강 관련 교습비 초과징수와 교습과목 미신고가 중점 점검 대상이며, 재수생 전문(기숙)학원과 반일제 이상 유아대상 학원은 입학 설명회 등 신입생 모집과정에서 활용하는 허위·과장 광고를 위주로 단속할 예정이다.

특히, 이번 특별점검에서는 ‘최대’, ‘최초’, ‘유일’ 등의 표현에 대해 객관적 증빙을 확인하고, 예비 합격자를 최종 합격자인 것처럼 광고하거나 정규과정이 아닌 특강 참가자의 합격 여부를 진학실적에 포함하는 사례와 반일제 이상 유아 대상 영어학원이 입학설명회나 인터넷에 유치원 명칭을 사용하는지도 꼼꼼하게 들여다볼 계획이다.

이관휘 행정과장은 “이번 특별점검은 대학입시 기간에 홍보되는 학원의 진학실적 허위·과장 광고와 교습비 초과징수로부터 수험생과 학부모들을 보호하기 위한 것이라”면서 “고액 교습비로 사회적 위화감을 불러일으키는 반일제 이상 유아대상 학원을 점검 대상에 포함해 유치원 명칭 사용과 교습비 등에 대한 편법 운영 사례가 있는지도 철저히 단속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