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서구의회, '공정관광 워킹그룹 간담회' 개최
대전 서구의회, '공정관광 워킹그룹 간담회' 개최
  • 이용환 기자
  • 승인 2019.09.07 15: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정관광 육성과 지원에 관한 조례제정을 통한 공정관광 육성 필요성과 활성화 방안 모색
대전 서구의회는 지난 6일 의회 간담회장에서 '공정관광 육성과 지원에 관한 조례제정을 위한 간담회'를 개최하고, 공정관광 육성 필요성과 활성화 방안에 대해 모색했다. / 대전 서구의회 제공
대전 서구의회는 지난 6일 의회 간담회장에서 '공정관광 육성과 지원에 관한 조례제정을 위한 간담회'를 개최하고, 공정관광 육성 필요성과 활성화 방안에 대해 모색했다. / 대전 서구의회 제공

대전 서구의회(의장 김창관)는 지난 6일 의회 간담회장에서 공정관광 육성과 지원에 관한 조례제정을 위한 ‘공정관광 워킹그룹 간담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배재대 박근수 교수, 월평동 공정여행 푸른달 조혜미 활동가, 해뜰어린이도서관 서현석 관장, 숲생태연구소 이성숙 대표, 디에스컨설팅 신동선 원장, 한국관광컨텐츠개발 박광석 충청지사장, 위즈온협동조합 오영진 대표, 청춘너나들이 윤정성 대표, 공감만세 고두환 대표 등 각계 전문가들이 참석한 이날 간담회에서는 공정관광의 육성 필요성과 활성화 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머리를 맞댔다.

배재대 박근수 교수는 공정관광의 개념과 대전시 공정관광 사업현황 그리고 서구의 공정관광 단계별 준비전략에 대해 발표했으며, 조혜미 활동가는 월평동 공정여행 사례를 발표했고, 서현석 관장의 마을에너지투어 공정여행 사례 발표 이후 자유토론 시간을 가졌다.

숲생태놀이연구소 이성숙 대표는 “조례가 제정되어 서구의 숲과 자연생태를 활용한 관광상품이 많이 개발되어 저소득 취약계층의 문화활동에 접목할 수 있는 프로그램이 개발되어야 한다”고 주문했으며, 디에스컨설팅 신동선 원장은 “조례 제정 시 서구만의 공정관광다움을 고민하여 조례나 내용을 발굴해 달라”고 주문했다.

김신웅(초선, 마선거구) 도시건설위원회 부위원장은 “공정관광의 궁극적 목표가 조례제정 이후에도 잘 지켜져야 한다”면서 “조례를 만드는 과정에서 고민하고 연구하여 공정관광의 목표에 기반이 되는 내용을 포함하겠다”고 말했다.

간담회를 주재한 서다운(초선, 라선거구) 의회운영위원회 부위원장은 “앞으로 2차, 3차 간담회를 개최하여 서구에 맞는 공정관광을 현실화 체계화시키고 집행부와 논의를 통해 상세한 내용을 조율해 나가겠다”고 피력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