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고] 책방 결혼
[기고] 책방 결혼
  • 뉴스티앤티
  • 승인 2019.07.04 15: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나는 왼쪽벽
너는 오른쪽벽
나란히 앞에 서서
둘이 하나가 되는
네모난 글자 상자

속닥속닥 너무 좋아
사이사이 꺄르르륵
반쪽이 겹쳐져
뽀뽀하며
웃음 지어 주는
너와 나의 책방

새초롬 자리 잡은 나
묵직이 잡아주는 너
한칸한칸 이사가며
수줍게 합방하는
꼬마신부 꼬마신랑
너와 나의 책방 결혼식

그래 이제 우리 한 가족이야


- 송가령 아동문학가의 <책방 결혼>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