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고] 넌, 소중한 가시
[기고] 넌, 소중한 가시
  • 뉴스티앤티
  • 승인 2019.04.22 08: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넌,
내 소중한 가시

여차하면 찌를 기세로
가면 쓴 너

그래도 난
너의 손을 덥석
붙잡고 말았다

바보처럼
가시가 있다는 사실을
잊은 채

바보여서
미런해서
아니


나의
소중한
꽃이기에

-2018년 5월 26일 새벽-


- 이경옥 수필가의 <넌, 소중한 가시>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