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시종 지사, 금강청에 "후기리 소각시설... 주민의견 반영해 달라" 요청
이시종 지사, 금강청에 "후기리 소각시설... 주민의견 반영해 달라" 요청
  • 임은경 기자
  • 승인 2019.04.12 13: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시종 도지사, 지역 환경 현안과제 해결 위해 금강청 방문
오창 후기리 소각시설 환경영향평가 주민의견 반영 요청
중부권 대기환경청, 국가미세먼지정보센터 건립 협조 당부
금강유역환경청을 방문한 이시종 충북도지사가 김승현 청장에게 지역현안에 대해 협조를 요청하고 있다 / 충북도 제공
금강유역환경청을 방문한 이시종 충북도지사가 김승현 청장에게 지역현안에 대해 협조를 요청하고 있다 / 충북도 제공

이시종 충청북도지사는 4월 12일 지역 환경 현안과제 해결을 위해 금강유역환경청을 방문했다.

이 지사는 이날 김승희 금강유역환경청장에게  '오창 후기리 소각시설 설치' 와 관련해 지역 주민의 의견을 적극 반영해 줄 것을 요청했다.

이 지사는 "충북은 초미세먼지 나쁨일수가 전국 최고이고 청주시 지역에 전국 사업장폐기물 소각시설 용량의 18%가 입지해 있는 상황"이라며, "오창 후기리 소각시설(282톤/일)과 건조시설(500톤/일)이 추가로 설치·운영될 경우, 발암물질인 6가크롬, 비소, 벤젠 등 발암 위해도 기준 초과로 지역주민의 건강과 생명이 위협받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지역주민은 설치 반대 대책위원회를 구성 반대 서명운동 전개 및 주민집회 등 설치 백지화를 요구하고 있다"며 "지역 주민의 의견을 적극 반영해 줄 것"을 요청했다.

이어, 대기관리권역법, 미세먼지관리법이 지난 4월 2일 제정됨에 따라 환경부에서 추진하고 있는 중부권 대기환경청 및 국가미세먼지 정보센터 건립사업이 초미세먼지 나쁨일수 전국 최고인 충북지역에 건립될 수 있도록 적극 협조해 달라고 당부했다.

이 지사는 또 "사업장 폐기물 발생 권역에서 폐기물을 처리하도록 사업장 폐기물의  영업구역 제한 제도개선, 사업장 폐기물의 소각, 매립처리 시 부담하는 폐기물 처분부담금이 처리시설로 인한 환경피해를 받고 있는 지역주민의 환경 개선에 사용될 수 있도록 폐기물처분부담금 제도개선 및 청주 일반산업단지 공공폐수처리시설 증설 반영 등 지역 환경현안문제 해결을 위해 적극 협조해 달라"고 말했다.

아울러 "1980년대 초 도선운항이 자유로웠으나, 청남대 보안목적으로  중단된 대청호 친환경(수소등) 동력선 이용 도선운항 및 음식점, 숙박시설 등이 원칙적으로 불가능하여 관광객의 불편을 해소하기 위한 상수원관리규칙 개정을 위해 협조해 달라"고 요청했다.

이날 이 지사는 "도민이 깨끗하고 쾌적한 환경에서 생활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더욱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지역 폐기물 처리업체인 ㈜이에스지청원은 지난달 12일 청주시 청원구 오창읍 후기리 산 74 일대 9841㎡ 터에 하루 처리용량 각각 282t과 500t의 폐기물 소각시설 및 건조시설 건립 계획을 금강유역환경청에 제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