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학규 "박범계 의혹, 사실 밝혀지면 목소리 낼 것"
손학규 "박범계 의혹, 사실 밝혀지면 목소리 낼 것"
  • 송해창 기자
  • 승인 2018.11.19 12: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9일 기자간담회 열고 "정부와 여당도 솔직해져야" 촉구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는 19일 김소연 대전시의원의 '정치 브로커' 폭로와 관련해 박범계 의원에게 엄중 경고했다. / 뉴스티앤티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는 19일 김소연 대전시의원의 '정치 브로커' 폭로와 관련해 박범계 의원에게 엄중 경고했다. / 뉴스티앤티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는 19일 박범계 의원을 향해 "(김소연 대전시의원 폭로 관련) 의혹이 사실로 밝혀지면 반드시 목소리를 내겠다"고 엄중 경고했다.

손 대표는 19일 대전 동구 대전상인연합회 상인교육장에서 지역 상인과 간담회를 마친 후 기자들을 만나 "참으로 안타깝다. 박 의원은 소위 친문세력 핵심이다. 공천 관련 금품수수 의혹에 연루됐다는 것은 대전 뿐만이 아니라 우리나라 정치를 위해서도 대단히 불행한 일"이라고 말했다.

그는 "정부와 여당도 솔직해져야 한다. 잘못이 있다면 '잘못했다' 말하고 처벌해야 한다. 야당이 이랬으면 여당이 가만히 있었겠느냐"면서 "집권여당은 이 문제의 사실관계를 명확하게 밝혀야 한다. 바른미래당이 큰 소리 내지 않는 만큼 집권여당은 더욱 겸손해야 한다"고 피력했다.

이어 "손학규 정치는 남을 비난하지 않는다. 그러나 박 의원에 대한 의혹이 사실로 밝혀지면 반드시 목소리를 내겠다. 사실관계가 밝혀지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손 대표는 바른미래당 향후 운영 방향도 설명했다.

그는 "당의 정체성이 불분명하다는 지적을 인정한다. 국민 기대만큼 활력 있게 움직이지 못한 점도 죄송하게 생각한다"며 "양당이 통합했고, 지방선거에서는 완패했다. 내부 통합을 첫째 과제로 삼아 혁신을 통해 당의 역량을 키우겠다"고 말했다.

답보상태에 빠진 정당 지지율에 대해서는 "지지율이 빠르게 올라갈 것이라 생각하지 않는다. 지지율 끌어올리는 데 연연하지도 않겠다. 역량 강화가 우선이다. 당 내부도 (지지율을) 조급하게 생각하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뉴스티앤티의 모든 기자는 회사의 [인터넷신문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
기사에 대한 추가 정보 또는 이견이 있으실 경우, 제보해 주시기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