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연] 살롱 드 공주 '탱고와 함께하는 낭만여행'
[공연] 살롱 드 공주 '탱고와 함께하는 낭만여행'
  • 곽남희 기자
  • 승인 2021.09.01 12: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9월 29일 오전 11시, 공주문예회관 소공연장
살롱 드 공주 '탱고와 함께하는 낭만여행' / 공주문예회관 제공
살롱 드 공주 '탱고와 함께하는 낭만여행' / 공주문예회관 제공

공주문예회관이 오는 9월 29일 오전 11시, 소공연장에서 ‘살롱 드 공주’ <탱고와 함께하는 낭만여행> 공연을 선보인다.

공주문예회관의 브런치 콘서트인 ‘살롱 드 공주(Salon de Gongju)’는 지역민들의 문화예술 저변 확대를 위해 실내악 위주의 공연으로 진행된다.

 

살롱 드 공주 '탱고와 함께하는 낭만여행' / 공주문예회관 제공
살롱 드 공주 '탱고와 함께하는 낭만여행' / 공주문예회관 제공

‘탱고와 함께하는 낭만여행’은 퓨전 탱고 밴드인 탱고 그라치아가 선보인다. 탱고 그라치아는 탱고의 영역을 다양한 음악적 시도로 넓혀보고 융합해보자는 뜻으로 함께 뭉친 퓨전 탱고 밴드다.

공연 프로그램으로는 탱고의 대명사와도 같은 <라 쿰파르시타>, 탱고 하면 가장 먼저 떠올리는 강렬 그 자체인 <리베르 탱고>, 최백호의 <낭만에 대하여>, 감정적 현악기 선율로 인기가 많은 <망각>까지 전통 탱고뿐만 아니라 다양한 탱고 음악을 실험적 무대로 선보인다.

공연은 60분 예정으로 전석 1,000원인 ‘천원의 감동 콘서트’로 열리며, 공주의 문예회관 홈페이지를 통해 예매할 수 있다. 초등학생 이상 입장 가능하며 공연문의는 공주문예회관 공연기획팀으로 하면 된다.

한편, 공주문예회관의 ‘살롱 드 공주(Salon de Gongju)’는 공주문예회관 소공연장에서 매월 수요일 오전 11시, 1회씩 계속되며 10월 27일 가을의 샹송, 11월 24일 비올라와 함께하는 공감 콘서트, 12월 22일 콰르텟 콰트로 공연으로 예정되어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