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도-청주시-KAIST, 바이오혁신경영 인재양성 '맞손'
충북도-청주시-KAIST, 바이오혁신경영 인재양성 '맞손'
  • 박상현 기자
  • 승인 2020.11.25 20: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1년부터 오송에서 바이오혁신경영 석사학위 과정 본격 착수
오송 바이오혁신경영 인재양성 협약식(왼쪽부터 김항섭 청주부시장, 신성철 KAIST 총장, 이시종 충북도지사) / 충북도 제공
오송 바이오혁신경영 인재양성 협약식(왼쪽부터 김항섭 청주부시장, 신성철 KAIST 총장, 이시종 충북도지사) / 충북도 제공

충청북도와 청주시, KAIST는 25일 충북도청 소회의실에서 ‘바이오혁신경영 인재양성사업’ 추진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날 협약은 국내 유일 국가 주도 바이오 특화단지인 오송을 세계적인 바이오 클러스터로 육성하기 위한 바이오헬스 경영혁신 인재 양성 추진을 골자로 한다.

이를 위해 KAIST는 협약기관들과 협력하여 내년 하반기부터 오송 SB플라자에서 ‘바이오헬스 경영’, ‘창업전략’, ‘세계시장 진출’ 등 2년제 기술경영전문대학원 석사학위 과정(바이오혁신경영 트랙)을 운영한다.

향후 KAIST는 학위과정 운영과 함께 지역 내 기업인들을 위한 비학위 교육과정을 운영하고, 창업 예정자를 대상으로 KAIST의 창업지원 프로그램을 활용하는 데에도 협력할 계획이다.

아울러 충북도는 탄탄한 KAIST의 국내외 네트워크를 통해 도내 연구자와 기업들의 해외진출을 적극 지원할 방침이다.

이시종 지사는 “이번 협약체결을 통해 충북은 물론 국내 바이오산업을 세계적 수준으로 이끌 수 있는 핵심인재 양성의 물고가 트였다”며 “이번 협약을 계기로 오송이 세계적인 바이오산업의 클러스터로 도약하는 데에 KAIST와 충북도가 함께 손을 맞잡자”고 제안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