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면도서 멸종위기 ‘으름난초’ 12촉 발견
안면도서 멸종위기 ‘으름난초’ 12촉 발견
  • 곽남희 기자
  • 승인 2020.05.25 06: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 10곳 미만 자생…“휴양림 내 10촉 이상 집단 발견은 처음”
도 산림자원연구소 태안사무소는 25일 안면도 자연휴양림 외곽에서 ‘으름난초’ 12촉을 발견, 보호·관리 중이다 / 충남도 제공
충청남도 산림자원연구소 태안사무소는 25일 안면도 자연휴양림 외곽에서 ‘으름난초’ 12촉을 발견, 보호·관리 중이다 / 충남도 제공

충남 태안 안면도 자연휴양림에서 희귀식물 '으름난초'가 무더기로 발견돼 화제다. '으름난초'가 자생하는 곳은 전국에서 10곳 미만이며, 특히 휴양림 내에서 10촉 이상 집단 발견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충남도 산림자원연구소 태안사무소는 25일 안면도 자연휴양림 외곽에서 ‘으름난초’ 12촉을 발견, 보호·관리 중이라고 밝혔다.

으름난초는 환경부 지정 ‘멸종위기야생동식물 Ⅱ급’이자 세계자연보전연맹(IUCN) 지정 ‘국가적색목록 취약(VU)’ 식물로 국내 자생지는 태안과 전남 보성·영암, 전북 진안, 제주도 등 10곳 미만이며, 개체수도 매우 적다.

태안지역 자생지는 역시 내 숙박시설 인근이나, 개체수가 1∼2촉에 불과하다.

숲 속 썩은 균사에 기생하는 으름난초는 외떡잎식물 난초목 난초과의 여러해살이풀로 개천마로도 불린다.

키는 1m까지 자라며 줄기 끝에서 많은 가지가 나오며 잎은 삼각형으로 작은 비늘조각처럼 생겼다.

노란빛이 도는 갈색 꽃은 6∼7월 가지 끝에 몇 송이 씩 피고, 6∼8㎝정도의 으름과 비슷한 모양의 붉은 열매가 달린다.

 

으름난초 열매 / 위키백과 캡쳐
열매가 열린 으름난초 / 위키백과 캡쳐

태안사무소는 이번에 발견한 으름난초를 보호하기 위해 자생지 주변에 목재 울타리를 설치했다.

안규원 태안사무소장은 “으름난초 자생지는 식물지리학적으로 중요한 의미를 갖고 있는 만큼, 자생지가 잘 보존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추천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