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 주민참여형 신재생에너지 보급 확산에 483억 쓴다
충남도, 주민참여형 신재생에너지 보급 확산에 483억 쓴다
  • 곽남희 기자
  • 승인 2020.03.31 09: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탈원전·탈석탄 에너지 정책 발맞춰 신재생에너지 보급
두마면 주택에 설치된 신재생에너지시설 / 계룡시 제공
두마면 주택에 설치된 신재생에너지시설(자료사진) / 뉴스티앤티 DB

충남도가 올해 ‘주민 참여형 재생에너지 보급 확산’에 중점을 둔 신재생에너지 보급 7개 사업에  483억 원을 투입한다.

지난해 대비 사업비가 32.7% 증가한 것으로, 일반주택 등 총 5135개소에 태양광 16161㎾, 태양열 2346㎡, 지열 7927㎾ 등 재생에너지를 보급할 수 있게 됐다. 

도는 앞서 산업통상자원부가 주관한 2020년 신재생에너지 보급지원 공모사업을 통해 국비 160억 원을 확보한 바 있다.

사업별 주요내용은 한국에너지공단과 연계하여 ▲ 재생에너지 2종류 이상을 융복합하여 설치하는 사업으로 태양광 8193㎾, 태양열 1312㎡, 지열 7927㎾설치 등 2812가구에 331억 원 ▲ 일반 가정의 전기요금 절감을 위해 개인주택 1835가구에 태양광 5505㎾설치 92억 원 ▲ 취약계층인 공공시설 및 사회복지시설 123개소에 태양광 779㎾설치 20억 원 ▲ 마을공동체 난방비 절감을 위해 마을회관 32개소에 태양열시설 1034㎡설치 12억원 ▲ 자영업자 등 소상공인 건물 20개소에 태양광 400㎾설치 7억 원을 지원한다.

도는 이와 별개의 자체사업으로 ▲ 에너지복지 지원을 위해 어르신이 계신 경로당 309개소에 태양광 927㎾설치 15억 원 ▲ 마을공동체 주도로 태양광 등 재생에너지 시설을 설치하는 ‘주민주도형 에너지 자립마을 조성사업’으로 4개 마을에 태양광 357㎾설치 6억 원을 지원한다.

또한 도에서는 신재생에너지 보급에 중점을 두면서 기존 보급된 태양광발전시설에 대하여 지속적인 발전효율 유지를 위해 태양광 유지관리 분야 사업 지원을 위한 장비를 구축, 에너지 신산업 육성 및 일자리 창출에 행정력을 집중한다는 방침이다.

도 관계자는 “도는 도민의 에너지 소비비용 절감과 정부 탈원전·탈석탄 에너지정책에 발맞춰 재생에너지 보급을 지속 확대할 계획이다”라며 “신재생에너지보급 사업에 동참해 달라”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