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시 공무원, 사회적 거리두기 우리부터 솔선수범
천안시 공무원, 사회적 거리두기 우리부터 솔선수범
  • 곽남희 기자
  • 승인 2020.03.30 14: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사출입 통제·대인 접촉 최소화·구내식당 한 줄 앉기 등
천안시청사 엘리베이터 안팎의 층별 모든 버튼에 항균 필름이 부착되어 있다 / 천안시 제공
천안시청사 엘리베이터 안팎의 층별 모든 버튼에 항균 필름이 부착되어 있다 / 천안시 제공

천안시가 공무원부터 사회적 거리두기 솔선수범 실천을 독려하는 등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지난달 28일부터 민원인 등 외부 방문객이 수시로 드나드는 시청사의 여러 출입문을 봉쇄, 민원실 입구 중앙현관만 열어 출입 통로를 일원화하는데 이어, 출입 동선에 열화상 카메라를 설치해 모든 방문객들을 대상으로 체온을 측정하고 마스크 착용과 손 소독을 의무화하는 등 코로나19 유입 차단에 나섰다. 

단기간 고강도 사회적 거리 두기에 따라 22일부터는 택배 물품 수령·보관 장소를 1층 당직실로 지정했고, 요구르트·녹즙 등 일일배달 음료와 각종 배달음식도 1층 현관에서 받게 하는 등 외부인 출입 제한을 강화했다.

직원들의 근접 접촉이 가장 많은 점심시간에는 구내식당 이용 시간을 오전 11시 30분부터 오후 1시까지 연장, 3교대 시차제로 운영하고 있으며, 1m 간격 두고 줄 서기, 마주 보지 않고 한 줄로 앉아 식사하는 ‘한 줄 앉기’ 운동도 전 부서의 자발적인 협조로 정착돼 가고 있다. 

아울러, 사무실 환기·소독으로 근무 환경을 청결하게 유지하고, 승강기 내 손 세정제 비치, 승강기 안팎의 층별 모든 버튼에 항균 필름을 부착해 간접 접촉과 감염 요인을 차단하는 등 철저한 청사 관리로 코로나19 극복에 힘을 보태고 있다.  

이 외에도 ▲ 임신부·고위험군 직원 등 재택근무 시행 ▲ 유증상 직원 일일 모니터링 ▲ 퇴근 후 바로 집으로 복귀 ▲ 외출 자제 ▲ 모임·행사 취소 및 연기 권고 등 다양한 방법을 동원해 사회적 거리두기 실천에 적극 동참하고 있다. 

구만섭 천안시장 권한대행은 “철저한 사회적 거리 두기는 서로에게 백신이 될 것”이라면서 “어려운 시기에 모두가 건강한 거리, 사회적 거리 두기에 적극 동참해 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천안시 공무원들이 구내식당을 이용하며 1m 간격 두고 줄서기, 한 줄 앉기를 실천하고 있다 / 천안시 제공
천안시 공무원들이 구내식당을 이용하며 1m 간격 두고 줄서기, 한 줄 앉기를 실천하고 있다 / 천안시 제공

 


추천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