옥천군, 2020 지용제 ‘정지용 밥상' 선보인다
옥천군, 2020 지용제 ‘정지용 밥상' 선보인다
  • 박상현 기자
  • 승인 2020.02.13 13: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북 옥천군은 13일 충북도립대학교 산학협력단과 함께 ‘정지용 밥상’ 개발에 착수했다고 밝혔다. / 옥천군 제공
충북 옥천군은 13일 충북도립대학교 산학협력단과 함께 ‘정지용 밥상’ 개발에 착수했다고 밝혔다. / 옥천군 제공

충북 옥천군은 13일 충북도립대학교 산학협력단과 함께 ‘정지용 밥상’ 개발에 착수했다고 밝혔다.

군은 매년 5월 '지용제’를 개최 7만 명에 달하는 관광객을 맞이하고 있다.

이에 군은 방문객들에게 특별한 추억을 선사하고자 정지용 시인의 작품에 등장하는 음식을 일반상, 손님상, 술상, 찻상 4분류의 밥상을 나누어 개발한다.

특히 '정지용 밥상’을 단순 재현에 그치지 않고 지역의 농산물을 이용하여 농가소득창출에도 기여할 방침이다.

김재종 군수는 “정지용 밥상이 옥천을 대표하는 향토음식으로 자리 잡고, 관광명소 옥천9경과 전통문화체험관 여행을 더 풍성하게 채워주어 먹거리가 가득한 농촌관광도시 옥천으로 거듭나는 계기가 되길 기대한다”고 전했다.

한편 군은 개발한 밥상을 오는 5월 개최되는 지용제에서 주민 및 관광객에게 선보일 예정이며, 이후 보완을 통해 한상 차림으로 시판하여 옥천을 대표하는 관광 상품으로 자리매김할 계획이다.


추천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