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평좌구산천문대, 관람객 15만 명 다녀가
증평좌구산천문대, 관람객 15만 명 다녀가
  • 박서영 기자
  • 승인 2020.01.17 11: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증평좌구산천문대가 개관 6년 4개월 여 만에 관람객 수 15만 명을 돌파했다. / 증평군 제공
증평좌구산천문대가 개관 6년 4개월 여 만에 관람객 수 15만 명을 돌파했다. / 증평군 제공

증평좌구산천문대가 개관 6년 4개월 여 만에 관람객 수 15만 명을 돌파했다.

충북 증평군에 따르면 지난 16일 기준 좌구산천문대를 찾은 관람객 수가 15만 326명을 기록했다.

좌구산천문대는 지난 2013년 9월 연면적 892㎡ 지하1층 지상3층 규모로 좌구산 휴양랜드 안에 문을 열었다.

1층 천체투영실에서는 10m 원형돔스크린을 통해 별자리·천체 운동, 우주의 모습 등이 영상으로 송출, 날씨와 관계 없이 우주를 여행하는 느낌을 받을 수 있다.

1, 2층에 마련된 전시실은 VR 체험, UFO 영상, 인공위성 및 로켓 시뮬레이션, 테슬라코일, 중력렌즈 체험, 스윙바이 체험, 우주인포토존 등 천문우주학에 대해 알아볼 수 있도록 조성됐다.

3층에는 10m의 개폐식 대형 관측 돔과 국내 최대 356mm 굴절망원경이 설치돼 있다. 망원경의 한계 등급은 약 14등급으로 육안으로 볼 때보다 1만여 배 많은 천체를 700배 확대해 볼 수 있어, 천체의 모습을 선명하게 감상할 수 있다.

16인치와 12인치 반사굴절망원경과 150mm와 130mm 굴절망원경도 비치해둬 달, 행성, 이중성, 성단, 성운 등 다양한 천체들의 모습을 관측할 수 있다.

또 지난해에는 가상증강현실(VR)체험장을 마련, 가상축구·사격 등을 즐길 수 있도록 했다.

아울러 천체체험 프로그램도 풍성히 마련된다.

천문대는 ‘한별이와 함께하는 좌구산천문대 코스모스쿨’과 ‘가족과 함께하는 별밤천문대’ 등의 프로그램을 정기적으로 운영한다.

청소년을 위한 천체캠프(화~토)와 가족캠프(금, 토)도 연중 운영하고 있으며, 일식월식·별똥별 등 특별한 천문 현상이 있을 때마다 관측회를 게최하고 있다.

관람 또는 프로그램에 대한 자세한 사항은 좌구산천문대 홈페이지 또는 전화로 문의하면 된다.

한편 천문대는 내달 8일 정월대보름 관측행사와 오는 4월 8일 슈퍼문 관측행사를 개최할 예정이다.

 


추천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