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혈세 탕진하는 '민주당·시민단체'와 싸우겠다"...김소연 시의원 총선 출마
"시민혈세 탕진하는 '민주당·시민단체'와 싸우겠다"...김소연 시의원 총선 출마
  • 최종환 기자
  • 승인 2020.01.16 18: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소연(서구6, 바른미래당) 대전시의원이 2일 오후 대전시의회 기자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지역 방송사와 박범계(재선, 대전 서구을) 더불어민주당 의원 간 녹취록 거래 의혹을 제기하고 있다. / © 뉴스티앤티
김소연 대전시의원 / © 뉴스티앤티

김소연(서구6, 바른미래당) 대전시의원이 지난 15일 의원 사직서를 제출한데 이어 16일 총선 출마의사를 공식 발표했다.

김 시의원은 이날 오전 시의회 기자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국가를 자기 당파의 권력유지와 수익모델로 삼고 있는 민주당과 지역 시민단체, 80년대 운동권 네트워크를 '민벌(民閥)세력', '시벌(市閥)세력'이라고 부른다"며 "이들이 대전에서 더 이상 권력을 확대하지 못하도록 반드시 국회로 진출해 대전과 대한민국을 망치는 세력과 싸우겠다"고 선언했다.

이어 "저는 지난 2년 동안 지역에 군림한 민주당의 정치 카르텔, 국고를 탕진하는 시민단체 카르텔과 맞서 싸웠다"며 "그 과정을 통해 이것이 바로 저의 정치적 소명임을 깨달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시의원 당선 이후 대전지역의 '신적폐'세력의 존재를 확인했다. 일부 시민단체가 별다른 전문성과 자격을 갖추지 못했음에도 그럴듯한 명분과 여론을 내세워 지역의 로컬푸드, 도시재생, 마을공동체, 지역화폐, 일자리사업 등을 독식, 국고를 탕진하고 있었다"며 "특히 '풀뿌리 사람들'과 같은 조직은 시민단체의 외피를 뒤집어쓰고, 시민의 혈세를 가로채는 현대판 '마름'이었다"고 비판했다.

김 시의원은 "대전의 재정 상태와 예산집행이 엉망"이라며 "이런 것들을 바로잡을 사람이 총선에 나와야 하며, 제가 바로 '적임자'"라고 강조했다.

출마 지역구에 대해서는 "민주당, 시민단체의 카르텔이 심한 곳, 그것에 대항하여 가장 효과적으로 싸울 수 있는 곳으로 정할 것"이라며 "민주당에서 후보 윤곽이 드러나면 빠르면 2월 중순께 예비후보 등록 후 총선 현장을 누비며 이들과 싸우겠다"고 말했다.

김 시의원의 사직서는 지방자치법에 따라 오는 21일 열리는 대전시의회 본회의에서 의원 의결로 처리될 예정이다. 

한편, 김소연 시의원은 지난 6.13 지방선거에서 민주당 공천을 받아 당선됐으나, 특별당비 문제 제기와 일부 발언 등을 이유로 당에서 제명된 뒤 바른미래당으로 당적을 옮긴 바 있다. 

 



추천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