옥천군, 국방부에 ‘군사시설 이전’ 촉구
옥천군, 국방부에 ‘군사시설 이전’ 촉구
  • 박상현 기자
  • 승인 2019.12.12 16: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재종 옥천군수, 11일 국방부 방문...군사시설 이전 청원 탄원서 및 서명부 전달
김재종 옥천군수(가운데)가 11일 관계자들과 국방부민원실에 군사시설 이전 탄원서 및 군민 청원 서명부를 전달한 후 기념촬영하는 모습 / 옥천군 제공
김재종 옥천군수(가운데)가 11일 관계자들과 국방부민원실에 군사시설 이전 탄원서 및 군민 청원 서명부를 전달한 후 기념촬영하는 모습 / 옥천군 제공

충북 옥천군이 군사시설 이전을 촉구하는 온 군민의 염원을 담아 11일 국방부에 전달했다.

이날 김재종 옥천군수는 국방부를 찾아 5만여 군민의 서명이 담긴 군사시설 이전 탄원서 및 서명부를 전달하며 군사시설 이전에 대한 강한 의지를 보였다. 

군에 따르면 1980년대 건립된 옥천읍 양수리 예비군훈련장(1983년)과 자동화사격장(1987년)은 총 면적 15만5천287㎡의 규모로 지난 36여년 간 예비군 및 지역 군부대의 교장으로 그 역할을 해왔다. 

그러나 자동화 사격장의 소총사격 등 소음은 양수리를 비롯한 마암리, 마항리, 대천리, 가화리 일대 주민들에게 정신적 피해와 가축의 자연유산을 빈번히 발생케 했다.

특히 양수리 군사시설은  옥천군 개발에 저해요인이 되고 있어 과거 10여 년 전부터 이전을 촉구하는 여론이 형성돼 왔다.  

군은 지난 10월부터 11월까지 관내 주요 행사장에 서명부스를 설치하고 이전 촉구를 위한 서명운동을 전개했으며, 그 결과 군민 약 2만여 명이 동참하는 등 군민들의 염원을 확인했다.

옥천군은 여론형성 및 분위기 확산을 위해 앞으로도 지속적으로 군사시설 이전을 위한 당위성을 홍보하고 관련 기관과 지속적으로 협의할 방침이다.  

김재종 옥천군수는 “5만여 옥천군민이 한마음 한뜻으로 군사시설 이전을 염원하고 있다”며, “옥천군 발전을 위해 관내 위치한 군사시설 이전을 강력히 청원드린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