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국감] 박완주 의원, 수산물 위판장 위생여건 미흡 지적
[2019 국감] 박완주 의원, 수산물 위판장 위생여건 미흡 지적
  • 이용환 기자
  • 승인 2019.10.09 13: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 222개 위판장 중 65%에 달하는 144개소 냉동·냉장·저빙·오폐수 등 위생시설 단 1개도 갖추지 못해
박완주 의원 / 뉴스티앤티 DB
박완주 의원 / 뉴스티앤티 DB

국내 수산물 첫 번째 유통단계인 동시에 어획물의 가격이 결정되는 공간인 위판장의 위생여건이 매우 미흡해 신선도 및 위생 관리에 대한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더불어민주당 박완주(재선, 충남 천안을) 의원은 9일 전국 222개의 위판장 중 65%에 달하는 144개소가 냉동·냉장·저빙·오폐수 등의 위생시설을 단 1개도 갖추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박 의원이 2019년 국정감사를 앞두고 수협중앙회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폐쇄형이 아닌 개방형 위판장의 경우 상황이 더 심각한데, 개방형 위판장 157개소 중 8개소를 제외한 149개소는 갈매기 등의 조류나 쥐와 같은 설치류를 차단할 수 있는 그물망이나 관련 시설이 아예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7월에 열린 ‘산지 위판장 시설현대화 방안 토론회’에 패널로 참석한 한국해양수산개발원 수산연구본부 장홍석 연구위원은 “여전히 한국의 수산물 산지 위판장은 바닥에 수산물을 퍼트려서 경매를 하고 그 과정 동안 작업인은 장화를 신은채로 화장실을 가며, 갈매기 떼는 주위를 날며 대소변을 보기도 한다”고 지적한 바 있다.

 

산지 위판장

개소수()

저온위생시설 없음

방조放鳥방서시설 없음 

개소수()

비중(%)

개소수()

비중(%)

경기

3

3

100.0

0

0.0

인천

7

1

16.7

3

50.0

강원

27

21

77.8

24

88.9

충남

24

18

75.0

14

58.3

전북

6

3

50.0

4

66.7

전남

55

35

63.6

23

41.8

경북

22

13

59.1

20

90.9

경남

54

40

74.1

45

83.3

울산

3

1

33.3

1

33.3

부산

11

6

54.5

6

54.5

제주

10

3

30.0

9

90.0

총계

222

144

64.86

149

67.12

<광역지자체별 산지위판장 위생시설 현황>

박 의원은 “공급자 주도 시장이 40~50년간 굳어지면서 생긴 매너리즘이 위판장 위생여건에서 드러난다”면서 “위판장 위생여건은 2017년 국정감사 당시에도 지적했던 사안이지만 아직 해결될 기미가 보이지 않는다”며 “단기간에 해결할 수 없기 때문에 수협중앙회와 해양수산부는 장기적인 로드맵을 수립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박 의원은 이어 “현재 연간 평균 1~2개소 수준으로 진행되는 위판장 현대화 사업을 보다 확대해야 한다”면서 “위판장 여건이 개선되면 국민이 안심하고 소비할 수 있는 기반이 조성되는 것은 물론 위판장을 각종 관광, 문화 사업 등과 연계해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기여할 수 있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한편, 산지위판장은 국내에서 생산된 수산물이 유통되는 첫 관문으로 연근해 수산물의 경우 약 80%이상이 산지위판장을 통해 출하되며, 수산물 위판장에서 어획물은 가장 먼저 어상자나 크레인 등을 이용한 양륙과정·선별과 어상자 입상 및 포장작업 그리고 경매를 위한 진열작업을 거치게 되고, 경매가 끝나면 중도매인이나 매매참가인에게 수산물의 소유권이 이전돼 상차 및 출하를 하게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