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안군, ‘2019 관광두레사업’ 선정...충남 유일
태안군, ‘2019 관광두레사업’ 선정...충남 유일
  • 박서영 기자
  • 승인 2019.09.02 14: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6월 태안군 농업기술센터에서 열린 ‘2019 관광두레사업 주민설명회’ 모습 / 태안군 제공
지난 6월 태안군 농업기술센터에서 열린 ‘2019 관광두레사업 주민설명회’ 모습 / 태안군 제공

충남 태안군이 2019 관광두레사업 주민사업체 선정결과 충남에서 유일하게 최종 선정됐다.

‘관광두레사업’은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문화관광연구원이 주관하는 사업으로, 관 주도형 관광개발 사업에서 벗어나 지역주민의 자발적인 참여와 지역자원 연계를 통해 새로운 방식의 관광사업 모델을 구축하는 사업이다.

태안에서는 ▲ 지역자원을 활용해 반려견과 함께 할 수 있는 체험 등 특색있는 관광사업체 창업을 내세운 ‘텐텐농부’ ▲ 의항해수욕장을 찾는 관광객들에게 독살(전통어로방식), 서핑 등 다양한 체험을 줌과 동시에 지역발전에 도움되겠다는 ‘의항해수욕장번영회’ ▲ 태안의 특산물을 활용한 식음분야 창업을 위한 귀농귀촌인 사업체 ‘참들애’ 등 3개 팀이 최종 선정됐다.

관광두레사업 신규 주민사업체로 최종 선정된 팀은 올해부터 3년 간 ▲ 주민워크숍을 통한 사업계획서 작성 및 역량강화 ▲ 실무전문가 멘토링 및 교육훈련 ▲ 창업 및 경영개선 파일럿 사업 ▲ 홍보마케팅 및 사후관리 등의 다양한 지원을 받게 된다.

군 관계자는 “관광두레사업을 통해 주민 스스로가 지역 고유의 특색있는 관광사업체를 만들어 이를 지속적으로 경영할 수 있는 능력을 키울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이라며 “지역 일자리 창출과 관광활성화에도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