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산 50대 메르스 의심환자 1차 음성 판정
서산 50대 메르스 의심환자 1차 음성 판정
  • 임은경 기자
  • 승인 2019.08.20 11: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단국대학교 천안병원 후송, 최종결과 22일 새벽에 나올 듯
서산시청 / © 뉴스티앤티
서산시청 / © 뉴스티앤티

아랍에미리트(UAE)에서 입국해 중동호흡기증후군(MERS·메르스) 의심환자로 분류된 서산에 거주하는 50대 남성이 1차 검사에서 음성 판정을 받았다.

20일 서산시 보건당국에 따르면 새벽 메르스 의심 증세로 단국대학교 천안병원으로 격리·이송 조치된 신모씨에 대해 1차 검사를 시행한 결과 음성 판정이 나왔다.

최종 결과는 22일 새벽에 나올 예정이다.

지난 12일부터 5일간 아랍에미리트에 머물다 지난 17일 입국한 신모씨는 기침과 오한, 고열 등의 증세를 보여 서산의료원 응급실을 찾았으며, 의료진이 메르스 의심환자로 판단하고 19일 오후 10시 30분 서산시 보건당국에 메르스 의심환자로 신고했다.

이에 서산시 보건당국은 19일 밤부터 비상근무에 돌입, 의심환자 이송 등 매뉴얼에 따라 오후 11시 55분 격벽시설을 갖춘 시 보건소 응급차량을 이용해 국가지정격리병원인 단국대학교 천안병원으로 이송조치했다.

또한 접촉 최소화를 위해 의료진과 20여 명의 1차 접촉자들을 자가 격리하고 가족 등 밀접접촉자들을 대상으로 의심 증상 발현 시 행동수칙을  안내하는 등 비상조치에 나섰다.

서산시 보건당국은 1차 검사 결과 음성 판정에 따라 접촉자 자가 격리를 해제했지만 만일의 사태에 대비해 최종 결과가 나올 때까지 매뉴얼에 따라 대응에 총력을 기울인다는 방침이라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