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시교육청, 세종혁신학교 4년의 기록 '행복도시 세종, 혁신교육으로 디자인하다' 출간
세종시교육청, 세종혁신학교 4년의 기록 '행복도시 세종, 혁신교육으로 디자인하다' 출간
  • 이용환 기자
  • 승인 2018.11.08 13: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4명의 현장 교사가 들려주는 세종혁신학교의 진솔한 이야기
책 '행복도시 세종 혁신교육으로 디자인하다' 표지 / 세종시교육청 제공
세종혁신학교 4년의 기록 '행복도시 세종 혁신교육으로 디자인하다' 표지 / 세종시교육청 제공

세종시교육청(교육감 최교진)은 8일 ‘행복도시 세종 혁신교육으로 디자인하다’라는 책을 출간했다고 밝혔다.

‘새로운 학교 행복한 아이들’이라는 비전을 세우고, 그 핵심 정책으로 혁신교육을 추진하고 있는 가운데 만 4년이 지난 지금 그동안의 성과를 담아 출간된 이번 책은 현재 운영 중인 14개 세종혁신학교(에서 혁신업무를 담당하고 있는 교사들이 집필한 책으로 화려한 성과만 내세우지 않고 현장에서 학교 혁신을 위해 부딪치며 고군분투한 이야기를 그대로 진솔하게 담아냈다고 전했다.

책의 주요 내용은 지난 혁신학교 4년간의 성과와 개선할 점을 위주로 서술되어 있으며, 이를 토대로 앞으로의 4년을 기약하기 위한 중간 정리 단계로서 성격을 담고 있다.

기존학교 중에서 혁신학교를 운영한 공모형과 신설학교에서 혁신학교를 시작한 지정형, 작은 학교에서 혁신학교를 운영한 학교, 유치원에서 고등학교까지 혁신 클러스터를 꿈꾸는 학교 그리고 대한민국 최고의 혁신유치원까지 혁신학교의 다양한 운영 형태에 따라 책 내용을 구성했으며, 14명의 선생님들은 책을 쓰기 위해 지난 일 년 가까이 혁신학교 운영에 대한 고민을 나누고, 그 고민들을 기록으로 남겨 ‘앞으로 혁신학교 운영에 조금이라도 도움이 되자’라는 마음으로 책을 집필했다.

또한 이들은 “혁신학교는 혼자 힘으로 할 수 있는 것이 아니기 때문에 이 책 또한 14명의 성과도 아니라”면서 “현재 혁신부장의 눈으로 본 학교 이야기일 뿐 그 성과를 동료들과 같이 했다”고 강조했다.

새로운 도전에는 예상치 못한 어려움이 있듯이 그동안 새로운 도전인 혁신학교 운영에도 여러 난관들이 있었으나, “‘어려움은 언제나 있다. 그러나 그 어려움을 어떻게 극복하느냐가 중요하다. 그리고 무엇보다 함께 하는 사람이 중요하다’라는 것을 알게 해 준 것이 혁신학교를 경험하며 느낀 것이라”고 저자들은 이 책을 통해 말하고 있다.

최교진 교육감은 “한 학교 한 학교에서 눈물의 도전을 감행했던 선생님들 한 분 한 분이 정말 고맙다”면서 “선생님들이 희망을 만들었고 아름다운 도전을 응원한다”는 감사의 뜻을 표했다.

한편, 세종혁신학교는 세종시 혁신교육을 위한 모델학교로서 2015년에 5개교, 16년에 3개교, 17년에 2개교, 18년에 4개교가 지정되어 총 14개교가 운영되고 있다.

뉴스티앤티의 모든 기자는 회사의 [인터넷신문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
기사에 대한 추가 정보 또는 이견이 있으실 경우, 제보해 주시기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