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 천안시, '2018 대한민국 국제농기계자재박람회' 성공적 마무리
충남 천안시, '2018 대한민국 국제농기계자재박람회' 성공적 마무리
  • 이용환 기자
  • 승인 2018.11.04 14: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나흘 동안 29만명 방문...6543건 3100억원 계약 및 상담실적 추정
구본영 천안시장이 '2018 대한민국 국제농기계자재박람회'에서 직접 농기계를 시연해 보고 있다. / 충남 천안시청 제공
구본영 천안시장이 '2018 대한민국 국제농기계자재박람회'에서 직접 농기계를 시연해 보고 있다. / 충남 천안시청 제공

천안시(시장 구본영)은 지난달 31일부터 이달 3일까지 나흘간 천안삼거리공원에서 열린 ‘2018 대한민국 국제농기계자재박람회(이하 박람회)’가 역대 최대의 관람기록을 세우고 성공적으로 마무리 됐다고 밝혔다.

‘농기자재의 첨단화·스마트화로 4차 산업혁명시대 선도’를 주제로 열린 이번 박람회에는 외국인 5017명을 포함해 29만 143명의 관람객이 방문했으며, 천안시를 전국적인 최대 농기계유통의 중심지로 만드는 계기가 되었다.

이번 박람회는 21만㎡ 규모의 행사장에 전 세계 33개국에서 460개 업체(국내 383개, 국외 77개)가 참여했고, 전시부스도 2016년의 2056개에서 2112개로 늘어나는 등 대형 행사로 치러졌으며, 전시업체 참가신청 접수시작 4분 만에 전체 부스가 마감되는 등 준비과정부터 그 위상을 확인하는 등 농기계자재생산업체와 농업관련 관계자의 지대한 관심을 받아 이미 박람회 개막전에 성공 개최를 예고했다.

올해는 스마트팜 및 첨단농기자재 전시로 농업의 미래상을 제시하고 교착 상태에 빠진 국내 농기계산업의 활로 개척의 발판을 마련하는 한편 첨단 농기계 전시로 농업의 6차산업화를 통한 실현에 초점을 맞추었고, 부대행사로 열린 중고농기계 경매에서는 15대 트랙터 등의 농기계가 주인을 찾아갔으며, 국제농업기계공학 심포지엄, 농기자재분야 기술이전업체 역량강화 워크숍 등 많은 농업관련 행사도 개최돼 농업발전에 기여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또한 숙박, 식음료, 교통, 지역상품, 관광 등 지역경제증진과 4일 동안 6543건 3100억원의 계약 및 상담이 이루어진 것으로 추정됨에 따라 국내 농기계산업의 내수 진작 및 수출촉진에 크게 기여했다. 구체적으로는 2,611건에 2,710억원의 수출을 기록했으며, 3,932건에 390억의 내수 진작을 촉진시켰다.

구본영 천안시장은 폐막식에서 “박람회의 성공개최를 이끌어준 자원봉사자와 행사운영 관계자에게 감사드린다”면서 “이번 박람회의 성공으로 우리 천안시가 4차 산업혁명 시대와 세계 미래를 지탱할 농업발전에 선도적인 역할을 하게 됐다”고 역설했다.

한편, 농기계박람회는 1992년부터 2008년까지 격년제로 9회에 걸쳐 서울 코엑스에서 개최된 SIEMSTA(서울국제농기계박람회)이었고, 2010년부터 전국 교통의 요충지인 천안으로 장소를 옮겨 KIEMSTA(대한민국국제농기계자재박람회)라는 이름으로 바뀌면서 규모도 커졌다.

KIEMSTA(대한민국국제농기계자재박람회)는 전국에서 접근이 용이해 해를 거듭할수록 관람객과 계약건수가 늘어 아시아 최대 농기계박람회를 넘어 세계 4대 농기계박람회인 미국 루이빌(Louisville), 독일 하노버(Hannover), 프랑스 시마(SIMA), 이탈리아 에이마(EIMA)에 버금가는 박람회로 성장했다.

뉴스티앤티의 모든 기자는 회사의 [인터넷신문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
기사에 대한 추가 정보 또는 이견이 있으실 경우, 제보해 주시기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