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일반
[대전] 내년도 국비 2조8,200억 원 확보... “대전 도약 계기 될 것”전년 대비 1,723억 원 증액, 당초 목표보다 400억 원 많아

대전광역시가 2018년 예산 2조8,200억 원을 확보했다. 이는 전년도 국비 확보액보다 1,723억 원(6.5%↑) 증가한 규모이며, 당초 목표액보다 400억 원 많은 수치다.

시 관계자는 “6일 국회본회의에서 의결된 2018년 정부예산에서 신규 14개 사업, 260억 원 규모의 예산을 추가 증액해 총 2조8,200억 원의 예산을 확보했다”며 이 같은 사실을 밝혔다.

이번에 추가 증액된 신규 14개 사업의 내용으로는 ▲ 옛 충남도청사 국가 매입 ▲ 가수원~논산 호남선철로 직선화 ▲ 공공 어린이 재활병원 건립 ▲ 유성온천지구 관광 활성화 ▲ 스마트시티 연구개발 ▲ 유성 상대파출소 신설 등이 있다.

대전광역시 국비 추가 확보 14개 사업 / 뉴스티앤티 DB

아울러, ▲ 대전도시철도2호선 트램건설 ▲ 유성 광역복합환승센터 조성사업 ▲ 충청권광역철도 1단계건설 ▲ 경부고속도로 회덕IC 연결도로 건설 ▲ 스튜디오큐브 수상해양복합시뮬레이션 촬영장 구축 ▲ 대덕특구융합공동연구센터 조성 등의 지역 사업도 감액 없이 본회의를 통과했다.

당초 목표롤 상회한 예산 확보로 인해 시장 권한대행체제에 대한 시민들의 우려와 지역 소외에 대한 불안감도 다소 불식될 것으로 보인다.

이택구 시 기획조정실장은 “예산 확보를 위해 힘 써주신 모든 지역 인사들에게 감사드린다. 이번 예산 확보는 대전 도약의 계기가 될 것”이라며 “내년 지역 현안·발전 사업들이 차질 없이 추진되도록 만전을 기하겠다”고 밝혔다.

 

송해창 기자  songhc0320@newstnt.com

<저작권자 © 뉴스티앤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송해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맛·여행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