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여 구룡농협 '2018 임산물 수출특화지역육성 사업' 선정
부여 구룡농협 '2018 임산물 수출특화지역육성 사업' 선정
  • 박서영 기자
  • 승인 2017.10.12 14: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여군은 12일 구룡농업협동조합(조합장 최재욱)이 밤과 대추를 수출주력 품목으로 신청·공모한 산림청의‘임산물 수출특화지역육성사업’에 선정됐다고 밝혔다.
 
임산물 수출특화지역육성사업은 임산물 수출경쟁력을 높이기 위해 임산물 주산지를 중심으로 우수한 임산물의 규격·품질·안전 관리를 체계적으로 실행할 수 있는 공모사업이다.

부여 밤은 전국 최고 생산량(22%)과 품질을 자랑하고 있으며, 대과종 대추는 대형유통업체, 식자재 및 학교급식, 도매시장 분산 출하 등 경쟁력을 확보하고 있는 임산물이다.
 
이번 공모사업 선정으로 구룡농협은 저온저장시설, 선별시설 등 20억 원 규모의 공동수출장비를 지원받을 수 있게 됐다.
 
부여는 2013년 표고버섯과 2016년 밤이 임산물 수출특화지역으로 선정된 바 있으며, 올해 밤과 대추가 다시 선정되면서 신선하고 안전한 임산물 출하와 수출을 통한 고부가가치 창출 및 내수시장 안정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군 관계자는 “전국 1위 생산량을 자랑하는 밤은 물론 대과종 대추 생산자의 소득증대와 함께 유통, 수출 활성화에도 크게 기여할 것으로 보인다”며 “경쟁력 있는 부여의 임산물이 세계적으로 사랑받는 농산물이 될 수 있도록 유관기관과 함께 협력해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뉴스티앤티의 모든 기자는 회사의 [인터넷신문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
기사에 대한 추가 정보 또는 이견이 있으실 경우, 제보해 주시기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