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동구, 곤룡골 한국전쟁 민간인 희생자 유해 봉안식 개최
대전 동구, 곤룡골 한국전쟁 민간인 희생자 유해 봉안식 개최
  • 박기봉 기자
  • 승인 2020.11.21 12: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 발굴된 희생자 유해 250구 세종시 추모의 집에 안치
황인호 동구청장 "산내평화공원을 평화의 소중함을 배울 수 있는 화해와 상생의 장으로 만들 것" 강조
대전 동구는 지난 20일 낭월동에서 곤룡골 한국전쟁 민간인 희생자 유해 봉안식을 개최하고, 올해 발굴한 희생자 유해 250구를 세종시 추모의 집에 안치한 가운데, 황인호 동구청장이 유족들과 봉안식에 참여하고 있다. / 대전 동구청 제공
대전 동구는 지난 20일 낭월동에서 곤룡골 한국전쟁 민간인 희생자 유해 봉안식을 개최하고, 올해 발굴한 희생자 유해 250구를 세종시 추모의 집에 안치한 가운데, 황인호 동구청장이 유족들과 봉안식에 참여하고 있다. / 대전 동구청 제공

대전 동구(구청장 황인호)는 지난 20일 낭월동에서 곤룡골 한국전쟁 민간인 희생자 유해 봉안식을 개최하고, 올해 발굴한 희생자 유해 250구를 세종시 추모의 집에 안치했다고 밝혔다.

산내유족회장 등 유족들을 비롯하여 황인호 동구청장과 장철민 국회의원 그리고 관계 공무원 등 4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된 이날 봉안식은 낭월동 13번지 현장에서 희생자를 추모하는 제례 행사가 이뤄졌으며, 봉안식 종료 후 세종시 추모의 집에 유해를 안치했다.

이번에 안치된 유해는 250구로 올해 유해발굴 사업을 통해 발굴된 것이며, 유해와 함께 탄피와 단추 등 658점의 유품도 발굴됐고, 앞서 2007년 진실화해위원회는 곤룡골에서 34구의 유해를 발굴하는 등 2015년에는 민간인으로 구성된 공동조사단이 20구의 유해를 발굴해 세종시 추모의 집에 안치하기도 했다.

황인호 동구청장은 “가족을 잃은 산내사건 유족에게 깊은 위로의 말을 전한다”며 “다시는 이런 아픈 역사가 반복되지 않도록 산내평화공원을 평화의 소중함을 배울 수 있는 화해와 상생의 장으로 만들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동구는 한국전쟁 당시 희생된 민간인 희생자의 넋을 위로하고자 낭월동 일원에 2024년까지 국비 402억 원을 들여 위령과 추모, 기억과 교육의 장소로 활용될 10만㎡ 규모의 역사공원을 조성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