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시] ‘저편의 미래에서’...대전시립미술관 야외 조각공원
[전시] ‘저편의 미래에서’...대전시립미술관 야외 조각공원
  • 최종환 기자
  • 승인 2020.11.06 09: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1/7~12/6

대전시립미술관 2020 열린미술관 ‘저편의 미래에서’가 오는 7일부터 12월 6일까지 대전시립미술관 생활문화센터 옆 소나무 테라스와 야외 조각공원에서 개최된다. 

‘열린 미술관’은 지역 내 문화 불균형 해소와 시각문화의 접근성 향상을 위한 대전시립미술관의 오랜 프로젝트다.

이번 전시는 본 프로젝트의 본질에 보다 집중해 현재의 미술문화 저변에서 소외됐던 것들을 위한 공유지를 제안한다.

 

2020 열린미술관 ‘저편의 미래에서’ / 대전시립미술관
2020 열린미술관 ‘저편의 미래에서’ / 대전시립미술관

2020 열린미술관 ‘저편의 미래에서’는 대전엑스포‘93 개최 기념전 ‘미래 저편에’ 출품, 이후 대전시립미술관으로 관리 전환되어 야외 조각공원에 설치돼있는 해외작가들의 작품과 지역 청년작가 김영웅의 미디어·설치 작업, 그리고 시민들이 가지고 있는 1993년의 대전과 미술관에 대한 기억으로 구상된다.

전시제목은 1993년 당시 전시에 대한 응답으로 시공간의 제약이 없는 미적경험의 공유를 의미한다.

전시는 미술관 생활문화센터 옆 소나무 테라스에서 시작돼 야외 조각공원에 설치 된 1993년도 출품작들을 찾아보도록 구성되어 일상에서 스쳐지나간 공간을 새롭게 바라보는 즐거움을 선사한다.

선승혜 대전시립미술관장은 “예술은 장소를 불문하고 그 의미를 공유하고 함께 즐길 때 가치가 확장되는 것”이라며 “이번 전시는 미술관이 보유하고 있는 소장품을 중심으로 구성되어 시민들의 기억으로 완성되는 만큼 뜻깊고, 공감미술의 진정한 실현”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야외 전시 특성상 별도의 예약 없이 누구나 관람 가능하다.

자세한 내용은 미술관 홈페이지나 대전시립미술관 인스타그램과 페이스북에서 확인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