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연] 대전문화재단, 10월 문화가 있는 날 ‘가을걷이’
[공연] 대전문화재단, 10월 문화가 있는 날 ‘가을걷이’
  • 최종환 기자
  • 승인 2020.10.30 14: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전전통나래관에서 중앙동의 이야기가 담긴 다큐멘터리 상영, 민요와 연극이 있는 공연 진행 예정
소제극장 / 대전시 제공
소제극장 / 뉴스티앤티 DB

대전문화재단에서는 지역주민과 시민 문화향유를 위해 10월 마지막주 토요일 문화가 있는 날을 운영한다.

10월 31일 오후3시 대전전통나래관 다목적강당에서 2020년 문화가 있는 날을 돌아보고, 지역주민의 삶의 이야기가 담긴 다큐멘터리가 상영될 예정이다.

문화가 있는 날 프로그램 중 하나인 ‘철도마을 인생전’의 일환으로 제작된  다큐멘터리는 지역주민을 대상으로 지역과 삶에 대한 이야기를 담았으며, 철도마을 인생전의 이성희 기획자와 강주진 영상감독의 제작으로 지역주민이 담은 풍경과 인터뷰 등을 담아 완성했다.

이날 행사는 오후 4시 대전전통나래관 옥상에서 ‘소제극장’ 나무시어터사회적협동조합의 민요와 연극이 있는 공연(민요컬) '빗소리, 愛'를 진행하며 마무리 될 예정이다. 

본 행사는 코로나19 감염병에 대한 지역감염 위험으로 제한된 인원(실내 50인, 실외 100인)이 참여할 수 있으며, 사전예약과 당일 선착순 신청을 통해 입장할 수 있다. 

한편, 문화가 있는 날 ‘대전 철도마을의 소소한 이야기’는 문화체육관광부의 지자체 자유기획 프로그램에 선정되어, 2019년부터 대전전통나래관을 중심으로 지역주민과 시민의 문화향유 및 저변확대를 위해 문화향유, 주민참여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