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대중교통요금 반값시대...광역알뜰교통카드 50% 혜택
대전시, 대중교통요금 반값시대...광역알뜰교통카드 50% 혜택
  • 최종환 기자
  • 승인 2020.07.28 10: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중교통 이용과 연계된 보행 및 자전거 이동거리 적립...800m당 500원
오는 8월 1일부터 대전에서 광역알뜰교통카드로 대중교통을 이용하면 이용요금을 최대 50%까지 할인받을 수 있다.
오는 8월 1일부터 대전에서 광역알뜰교통카드로 대중교통을 이용하면 이용요금을 최대 50%까지 할인받을 수 있다.

오는 8월 1일부터 대전에서 광역알뜰교통카드로 대중교통을 이용하면 이용요금을 최대 50%까지 할인받을 수 있다.

‘광역알뜰교통카드 마일리지 지원 사업’은 대중교통 활성화를 위해 교통비의 30%를 절감해주는 국정과제로, 국비와 시비를 재원으로 광역알뜰교통카드를 사용하는 대중교통 이용자에게 교통요금의 20%를 마일리지로 지원하고, 카드사에서는 교통요금의 10%를 할인해주는 사업이다.

대전시는 여기에 코로나 19로 침체된 대중교통을 활성화하기 위해 자체적으로 마일리지 20%를 추가로 지원해, 최대 50%까지 할인 받을 수 있게 했다. 

시에 따르면 이용자가 약 3,400명 증가(현재 2,200명 → ΄21년 7월 5,600명)된다고 가정했을 경우 약 3억 4,000만 원의 사업비가 소요될 것으로 예측된다. 이에 따른 재원은 선불식 교통카드의 충전선수금 중 휴면선수금(선불식 교통카드 충전선수금 중 교통카드 분실, 훼손 등에 의해 5년 이상 사용하지 않은 금액)을 활용할 예정이다. 현재까지의 휴면선수금은 약 16억 원이다.

대전시는 이번 광역알뜰교통카드 마일리지 추가 지원 사업을 내년 7월 31일까지 1년간 시행한 후 효과 분석을 통해 연장 여부를 검토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광역알뜰교통카드 마일리지 적립(예시) / 대전시 제공
광역알뜰교통카드 마일리지 적립(예시) / 대전시 제공

한편, 광역알뜰교통카드 마일리지는 대중교통 이용과 연계된 보행 및 자전거 이동거리를 적립대상으로 한다.

이동거리는 전용앱을 통해 자동으로 계산되고, 대중교통 1회 이용 시 최대 800m당 500원(국정과제 250원 + 자체사업 250원)이 적립된다.

마일리지 지원조건은 월 15회 이상 대중교통을 이용해야 하며, 월 최대 44회까지 적립되고, 적립된 마일리지는 카드대금 청구 시 할인된다.

마일리지 지원 사업 참여대상은 만 19세 이상이고, 대전에 주소를 둔 자로서 광역알뜰교통카드 홈페이지에서 카드를 신청하고 전용앱을 다운 받아 휴대폰에 설치한 후 앱에서 회원가입(카드수령 후 가능)을 해야 한다.

마일리지 적립 방법은 출발지에서 전용앱 실행 후 ‘출발’을 클릭하고, 광역알뜰교통카드로 승하차를 한 후 목적지에 도착하여 앱에서 ‘도착’을 클릭하면 된다.

참고로, 미세먼지 저감 조치 발령 시 해당 일에 한해 적립기준을 2배로 상향하고, 저소득층 청년(차상위계층 및 기초 생활수급자 19~34세)에게는 1회당 100~200원의 추가금액이 적립된다.


추천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