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대전시·대전시의회, "대전시민은 핫바지가 아니다!"
[사설] 대전시·대전시의회, "대전시민은 핫바지가 아니다!"
  • 뉴스티앤티
  • 승인 2020.07.13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전의 양대 기관인 대전시와 대전시의회가 코로나19로 시름하는 시민들은 안중에도 없고, 자기 사람 심기와 감투싸움에 여념이 없어 빈축을 사고 있다.

대전시가 민선 7기 3년차에 접어들면서 爲人設官(위인설관)이라고 밖에 볼 수 없는 4급 상당의 홍보담당관과 중앙협력본부장을 신설을 추진하고 있다고 한다. 허태정 시장은 지난해 민선 7기 2년차를 시작하면서 ‘마음을 전합니다 허태정 드림’이라는 문구를 새긴 음료수를 대전시 직원들에게 돌려 공직선거법 위반 논란을 불러일으키더니 이제는 ‘옥상옥’에 불과한 최대 9198만원의 연봉을 지급하는 4급 상당의 홍보담당관과 중앙협력본부장 신설 추진하고 나선다니 기가 찰 노릇이다.

그렇지 않아도 서구 월평동에 소재한 마사회 장외발매소가 2021년 3월 안으로 이전을 예정하면서 매년 200억원 이상의 세입이 사라질 위기에 처했는데, 이런 대책 마련은 고사하고, 누가 보더라도 대변인실 및 서울사무소와의 업무가 중첩되는 상황에서 홍보담당관과 중앙협력본부장을 신설 추진한다고 하니 시민들로부터 예산낭비라는 지적을 면하기는 어려워 보인다.

홍보담당관과 중앙협력본부장 지원 자격 역시 정규직이나 상근직 근무 경력이 아니더라도 비상근 위원·자원봉사·프리랜서·단체 활동 등 임용예정 직무분야에서 활동한 실적을 전부 또는 일부를 경력에 산정한다는 것도 기준 자체가 애매모호하다는 비판을 받고 있다. 지난해 8월 대덕구 송촌동을 비롯한 8개 동에서 ‘동 자치지원관’을 시범 운영하면서 爲人設官(위인설관) 논란으로 여론의 도마 위에 올랐던 것과 마찬가지로 홍보담당관과 중앙협력본부장 신설 추진 역시 ‘동 자치지원관’ 시범 운영과 비슷한 맥락으로 보인다. 더욱이 2022년 지방선거가 채 2년도 남지 않은 상황을 감안하면, 재선을 위한 전형적인 내 사람 심기라는 비판은 설득력을 얻고 있다.

또한 대전시를 견제하고 감시해야 되는 대전시의회는 자신들의 감투싸움으로 후반기 의장단조차 구성하지 못하고 있는 실정이다. 전국 17개 시·도의회 중 유일하게 후반기 원 구성을 완료하지 못하며 전국적으로 톡톡한 망신을 치르고 있는 대전시의회는 13일 열리는 제251회 제3차 본회의에서 의장단을 선출할 예정이나, 지난 3일 단독후보로 출마하여 두 차례나 부결된 권중순 의원의 재출마와 이종호 의원의 후보 등록 그리고 더불어민주당 대전시당이 당론 위반을 이유로 이종호 의원을 윤리심판원에 회부하면서 여러 가지 상황들이 뒤얽혀 있어 선출이 되더라도 제8대 후반기 대전시의회의 앙금은 가라않지 않을 가능성이 농후하다.

더구나 대전시의회 의석 22석 중 21석을 차지하고 있는 집권 여당 더불어민주당이 정당민주주의 vs 의회민주주의로 나뉘어 의장 후보로 단수 추대해 놓고도 부결시키는 웃지 못 할 촌극이 빚어진 것은 1991년 대전시의회 출범 이후 초유의 일로써 두고두고 시민들에게 회자될 일이다.

1990년 3당 합당을 통해 거대 여당 민자당 창당에 앞장섰던 JP가 YS의 집권 중반기 烹(팽)을 당하면서 1995년 창당한 자민련이 제1회 전국동시지방선거와 1년 뒤에 치러진 제15대 총선에서 충청권을 싹쓸이하고, 강원도와 TK에도 교두보를 마련한 적이 있다. 민자당 중진 虛舟(허주) 김윤환 의원의 ‘충청도 핫바지’ 발언에 대해 JP는 유세장을 돌아다니며 “충청도가 핫바지냐?”며 충청 민심을 요동치게 만들면서 자민련 돌풍을 이끌은 것이다. 대전지역의 코로나19 확산세로 가뜩이나 얼어붙은 시민들의 마음을 어루만져줄 생각은 안중에도 없는 대전시와 대전시의회에 JP의 말을 인용하여 “대전시민은 핫바지가 아니다!”라고 전해주고 싶다. 지금의 이런 모습 하나하나를 대전시민들이 똑똑히 기억해둔다면, 2년도 채 남지 않은 지방선거에서는 그에 합당한 결과가 빚어질 일이다.


추천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