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옥상옥' 4급 홍보담당관 및 중앙협력본부장 공모
대전시, '옥상옥' 4급 홍보담당관 및 중앙협력본부장 공모
  • 김강중 기자
  • 승인 2020.07.06 14:05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변인실, 서울사무소 중복업무에 불과...'위인설관'이란 비판
대전시청 / © 뉴스티앤티
대전시청 / © 뉴스티앤티

대전시가 민선 7기 후반기를 맞아 시장 직속의 4급 상당 홍보담당관 및 중앙협력본부장 신설을 추진하고 있어 '옥상옥'이란 비판이 일고 있다.

또한 기존의 대변인실과 서울사무소를 두고도 홍보강화를 들어 최대 9198만 원의 연봉을 책정하고 이들을 공모하고 있어 예산낭비라는 지적이다.

현재 대전시 대변인실은 4급 공무원 대변인과 홍보기획팀, 보도지원팀, 메시지팀, 온라인소통팀, 방송콘텐츠팀이 운영되고 있다.
이중 소셜미디어를 주로 다루는 온라인소통팀이 홍보담당관으로 이관되고 상징물 관리에 도시브랜드팀이 추가됐다.

시장 임기 후반기 직제 개편 하나로 추진되는 개방직 홍보담당관 도입은 언론 담당 대변인실에 이어 또 하나의 시장 직속 홍보조직이 만들어지는 셈이다.
게다가 시는 서울사무소가 있는데도 중앙과의 협력, 강화를 위해 중앙협력본부장제를 신설, 운영한다는 것.

대전시 서울사무소는 국회, 중앙부처와의 협력 강화를 위해 설치됐다. 이곳에서 예산 확보 및 절충, 국책사업 유치, 정보 수집 등 다양한 업무를 맡고 있다.
이런 업무들이 중복되는 홍보담당관 및 중앙협력본부장을 새롭게 도입하는 것은 '위인설관'이고 실효도 없다는 게 중론이다.

시정가 일각에서는 이를 두고 2년 뒤 재선을 겨냥한 시장 측근 '알박기'가 아니냐는 비판이 제기되고 있다.

시는 지난 달 25일 '4급 상당 개방직 홍보담당관 및 중앙협력본부장 임용시험 시행계획'을 공고했다.

공고내용 중 홍보담당관 업무는 ▲시정홍보계획 수립 및 추진 ▲시정에 대한 시민의견 수렴 및 조사, 분석 ▲온라인 시정홍보 및 시 공식 소셜미디어 운영, 관리 ▲도시브랜드 기본계획 수립 및 브랜드 슬로건 홍보사업이다.

또 ▲대전 상징물 통합관리, 대시민 온라인 홍보 ▲홍보매체(홍보관 등) 설치, 운영 ▲시정소식지, 권역 외 홍보, 홍보대사 운영 ▲시정이미지 홍보 시각디자인 업무 등 대부분 기존 대변인실의 업무 분장에 불과하다.

중앙협력본부장 또한 ▲국회 및 정당과의 사무 연락 조정 및 업무 협조, 지원 ▲서울소재 중앙부처 소관 국가예산 확보 지원 및 주요 정책동향 등 정보 수집. 제공 ▲시정 주요업무 추진 관련 서울지역 현장 지원 ▲서울소재 유관기관 출향인사와 교류협력 등 업무가 겹친다.

따라서 이런 업무는 기존의 대변인실 홍보담당관과 서울사무소 구성원들이 충분히 수행할 수 있는 업무들이어서 '옥상옥'이란 지적이다.

또한 지원 자격요건 가운데 홍보담당관은 국가, 지방자치단체, 공공기관 및 법인·단체 등에서 홍보기획, 영상매체, 미디어, 신문방송, 도시마케팅 및 이와 관련된 분야 근무경력을 명시하고 있다.

중앙협력본부장은 국가, 지방자치단체, 공공기관 및 법인·단체 등에서 국회 및 중앙 부처 등 대외협력 근무경력으로 제한했다.

그러나 민간경력 기준에서 관련분야 2년 이상 근무, 연구한 자로 법인 또는 '비영리민간단체지원법'의 지원을 받는 단체에서 임용 예정 직위에 상응하는 부서 책임자 이상 근무 경력자로 규정했다.

더구나 정규직 내지 상근 직으로 근무한 경우가 아니더라도 비상근 위원, 자원봉사, 프리랜서, 단체 활동 등 임용예정 직무분야에서 활동한 실적이 있는 경우 해당 기간의 전부 또는 일부를 경력에 포함 가능하다고 밝혀 전문성과는 거리가 멀고 뒷문을 열어놨다는 비판이 일고 있다. 

전형방법은 1차 서류 심사를 거쳐 2차 서류 및 적격성 등 면접시험으로 선발한다.
신설 홍보담당관, 중앙협력본부장은 2년 임기, 5년 범위내 연장이 가능하다.

이에 대해 시 한 공무원은 "시장 임기 3년차이면 행정에 물이 오를 시점인데 그러하지 못하다"며 "직제 개편과 사무실 등 시설물의 개조도 좋으나 조직의 소통과 일할 수 있는 분위기의 역동성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말했다.

한편 시는 지난 5월에도 개방직 온라인소통팀장에 지방선거 당시 허태정 시장 캠프 출신이 재응시 끝에 채용돼 '보은인사'란 논란이 일었다.



추천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초연 2020-07-06 14:40:01
염불보다 잿밥이군요 ㅉㅉ